2021-04-23 10:36
전격 공개된 아이오닉5… 현대차, 전기차 시대 시동 걸다
전격 공개된 아이오닉5… 현대차, 전기차 시대 시동 걸다
  • 권정두 기자
  • 승인 2021.02.24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출범 후 첫 모델인 아이오닉5를 공개했다. /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출범 후 첫 모델인 아이오닉5를 공개했다. /현대차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이 출범 후 첫 모델인 ‘아이오닉5’를 전격 공개했다. 전기차 시대를 향해 시동을 건 현대차의 행보가 거침없는 질주로 이어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 아이오닉 출범 후 첫 주자… 미래지향적 디자인 ‘눈길’

현대차는 지난 23일 온라인을 통해 아이오닉5를 전 세계에 최초 공개했다.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공개 행사에서는 아이오닉5의 내외관은 물론 주요 성능이 상세히 전해졌다. 

아이오닉5는 미래지향적인 외관 디자인으로 눈길을 잡아 끈다. 얇은 전조등이 좌우로 길게 자리 잡은 전면부와 후면부는 세련되면서도 강인한 인상을 주고, 현대차 최초로 상단부 전체를 감싸는 클램쉘 후드가 적용된 것도 이색적이다.

내부 역시 전과 다른 혁신적인 변화가 눈에 띈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이 적용돼 플랫 플로어 및 긴 축간거리가 가능해지면서 내부 공간이 훨씬 여유로워졌고, 이는 생활과 이동의 경계를 허무는 요소들로 채워졌다. 특히 기존 내연기관 자동차의 센터콘솔 자리에 위치한 유니버셜 아일랜드는 15W 수준의 고속 스마트폰 무선 충전 시스템과 가벼운 물건들을 보관할 수 있는 수납공간으로 구성됐다.

전기차 성능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주행거리는 롱레인지 후륜구동 모델을 기준으로 1회 충전시 410~430km다. 350kW급 초급속 충전 시 18분 이내에 배터리 용량의 80%를 충전할 수 있고, 5분 충전으로 최대 100km까지 주행 가능하다. 

이밖에도 최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을 비롯해 세심한 안전 및 편의 사양이 적용됐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돋보인다.

아이오닉5의 내부는 전기차 특성이 적극 반영된 혁신적 변화가 돋보인다. /현대차
아이오닉5의 내부는 전기차 특성이 적극 반영된 혁신적 변화가 돋보인다. /현대차

아이오닉5는 현대차 전기차 시대의 본격적인 개막을 알리는 신호탄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현대차는 지난해 8월 전기차 전용 브랜드 아이오닉을 론칭하며 전기차 시장의 리더로 자리매김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아이오닉5는 아이오닉 브랜드 출범 이후 출시한 첫 모델이다.

현대차는 아이오닉5를 필두로 오는 2024년까지 총 3종의 라인업을 구축할 예정이다. 2022년엔 중형세단 아이오닉6, 2024년엔 대형SUV 아이오닉7의 출시가 예정돼있다.

한편, 아이오닉5의 사전계약은 오는 25일부터 롱레인지 모델 2개 트림부터 시작된다. 아이오닉5 롱레인지 모델의 가격은 익스클루시브 트림이 5,000만원대 초반, 프레스티지 트림이 5,000만원대 중반이며, 전기차에 적용되고 있는 최대 300만원의 개별소비세 혜택과 구매보조금(1,200만원, 서울시 기준)을 반영할 경우, 롱레인지 익스클루시브 트림은 3,000만원대 후반의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스탠다드 모델의 계약 일정과 전체 모델 및 트림의 확정 가격은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