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충무로 기대주’ 심달기, ‘더스트맨’으로 새로운 얼굴 예고
2021. 03. 04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심달기가 영화 ‘더스트맨’(감독 김나경)으로 관객 앞에 선다. /트리플픽쳐스
배우 심달기가 영화 ‘더스트맨’(감독 김나경)으로 관객 앞에 선다. /트리플픽쳐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충무로 새로운 얼굴로 주목받고 있는 배우 심달기가 영화 ‘더스트맨’(감독 김나경)으로 관객 앞에 선다. 열정적인 미대생으로 분해 극장가에 밝은 에너지를 불어넣을 전망이다.

심달기는 2018년 단편영화 ‘동아’에서 남자친구에게 운동화를 사주기 위해 엄마와 대치하는 소녀 동아 역을 맡아 전주국제영화제 한국단편경쟁부문 대상, 미쟝센단편영화제 심사위원 특별상 연기부문을 수상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후 넷플릭스 ‘페르소나-키스가 죄’(2018)에서 호기심 가득한 청소년 해복 역을 맡아 개성 넘치는 연기를 펼쳤고, 넷플릭스 드라마 ‘보건교사 안은영’(2020)에서 문제아 허완수 역을 맡아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을 보여줬다. 또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2020)에서는 서툴지만 강한 모성애를 지닌 어린 엄마 역으로 짧지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심달기는 대중에겐 아직 ‘낯선’ 배우지만, 함께 작업한 감독들은 그의 특별한 매력에 아낌없는 찬사를 보낸다. ‘페르소나-키스가 죄’에서 호흡을 맞춘 전고운 감독은 “타고난 매력이 많은데다 날 것의 에너지를 연기하는 귀한 배우”라며 “연출자에겐 선물 같은 배우”라고 극찬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연출자 신원호 감독도 “워낙 색다른 연기톤을 갖고 있어 오디션 때부터 각별히 봐온 연기자였다”면서 “나이 그 이상의 순수함과 동시에 나이답지 않은 진중함을 갖춘 연기자이기에 꼭 좋은 배우로 성장할 거라 믿는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보건교사 안은영’ 이경미 감독은 심달기를 캐스팅하기 위해 원작 캐릭터의 성별을 바꾸기도 했다. 지난해 10월 진행된 화상인터뷰에서 이경미 감독은 “심달기 오디션을 봤는데, 너무 좋았다. 그런데 할 수 있는 역할들이 이미 (다른 배우들로) 정해져있었다”며 “그래서 속상해하고 있었는데, 조감독이 완수의 성별을 바꿔 심달기가 하면 어떨까 제안했다. 너무 좋은 아이디어였다. 지금도 조감독에게 감사하다”는 일화를 공개해 이목을 끈 바 있다.

심달기의 다음 행보인 ‘더스트맨’을 향한 관심도 뜨겁다. ‘더스트맨’은 스스로 떠도는 삶을 선택한 태산(우지현 분)이 먼지 위에 그림을 그리며 상처를 치유하고 살므이 희망을 찾아가는 작품. 극 중 심달기는 우연히 만난 태산에게 구원자가 돼주는 열정적인 미대생 모아 역을 맡아 활력을 불어 넣을 예정이다.

지금까지 강렬한 캐릭터로 관객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던 심달기는 모아를 통해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엉뚱하고 솔직한 모습은 물론, 꿈을 위해 고민하는 지금을 살아가는 청춘의 모습까지, 폭넓게 담아내 공감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더스트맨’ 김나경 감독은 “태산이 겉으로 드러나는 에너지가 없는 사람이라, 모아에겐 에너지가 필요했다”며 “심달기에게 모아는 태양 같은 사람이라고 설명했고, 생동감 있는 연기를 보여주길 바랐는데 역시 멋지게 완성해줬다”고 전해 작품 속 심달기의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심달기의 새로운 얼굴은 오는 4월 개봉하는 ‘더스트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