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펜트하우스’ 뉴페이스 안연홍, 쫄깃한 맛을 더하다
2021. 03. 05 by 이민지 기자 sisaweek@daum.net
‘펜트하우스’ 시즌2에 새롭게 합류한 안연홍 / SBS ‘펜트하우스2’
‘펜트하우스’ 시즌2에 새롭게 합류한 안연홍 / SBS ‘펜트하우스2’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배우 안연홍이 ‘펜트하우스’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고 있다. 시즌2로 새롭게 합류한 그의 활약에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연출 주동민, 극본 김순옥)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이다.

시즌1에서 2년 후의 시점으로부터 이야기가 전개, 주인공들의 관계 변화와 고등학교 3학년이 된 ‘헤라펠리스’ 아이들의 치열한 기싸움이 펼쳐지며 업그레이드된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여기에 전 시즌에서 볼 수 없었던 ‘뉴페이스’ 안연홍의 출연은 드라마의 쫄깃한 맛을 더한다. 그는 극 중 천서진(김소연 분) 집의 입주 과외교사 진분홍 역을 맡았다. 천서진의 딸 하은별(최예빈 분)의 학습과 생활 전반을 관리해 주는 인물로, 첫 등장부터 미스터리함을 한껏 발산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지난 2월 20일 방영된 2회에서 처음 모습을 드러낸 안연홍은 불이 꺼진 집안에서 덤덤하게 촛불에 의지한 채 요리를 하는 장면을 임팩트 있게 그려내며 짧은 등장이었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또 김소연과 묘한 긴장감을 형성해 눈길을 끌었다.

안연홍은 천서진과 하은별을 대하는 상반된 태도를 자연스럽게 소화했다. 천서진 몰래 일탈을 돕는 등 하은별의 마음을 알아주는 유일한 어른으로 활약하며 자상함 뒤에 숨겨진 속셈이 무엇인지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끊임없이 유발했다. 이에 천서진·하은별·진분홍 세 사람의 관계는 ‘펜트하우스’ 시즌2의 새로운 관전 포인트로 자리매김했다.

진분홍 역을 완벽하게 소화하는 안연홍 / SBS ‘펜트하우스2’ 방송화면 캡처
진분홍 역을 완벽하게 소화하는 안연홍 / SBS ‘펜트하우스2’ 방송화면 캡처

특히 지난 2월 27일 방송된 4회에서는 진분홍이 오윤희를 은밀하게 만나 “석경이 친엄마를 찾으라고 로건(박은석 분)이 말했을 텐데요”라고 말하는 장면이 담겼는데, 안연홍은 표정을 드러내는 데 한계가 있는 상황에서도 명료한 딕션, 날카로운 눈빛 등으로 카리스마를 뿜어내 시선을 압도했다. 

역시 30년 내공의 연기자는 달랐다. 안연홍은 1988년 KBS1TV ‘토지’로 데뷔했다. 이후 MBC 시트콤 ‘세 친구’를 비롯해 SBS ‘청춘의 덫’, MBC ‘짝패’, JTBC ‘더 이상은 못 참아’ 등 30편이 달하는 작품에서 감초 연기를 선보이며 ‘신스틸러’로 활약했다. ‘펜트하우스2’ 속 유일하게 새로운 멤버인 그가 드라마에 이질감 없이 녹아드는 이유를 짐작하게 만든다.

SBS ‘수상한 장모’ 종영 이후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 안연홍. 최근 ‘펜트하우스2’에서 진분홍이 로건 리가 보낸 첩자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안연홍의 본격적인 활약이 예고된 가운데, 그가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