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D.P.’ 정해인, 구교환 향한 애정 “생각만 해도 미소가”
2021. 09. 01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넷플릭스 오리지널 ‘D.P.(디피)’로 뭉친 정해인(왼쪽)과 구교환. /넷플릭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D.P.(디피)’로 뭉친 정해인(왼쪽)과 구교환. /넷플릭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배우 정해인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D.P.(디피)’로 만난 배우 구교환과의 호흡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D.P.’는 탈영병들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D.P.) 준호(정해인 분)와 호열(구교환 분)이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을 쫓으며 미처 알지 못했던 현실을 마주하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김보통 작가의 웹툰 ‘D.P 개의 날’을 원작으로, 영화 ‘차이나타운’을 연출한 한준희 감독과 김보통 작가가 공동으로 각본을 집필했다. 한준희 감독은 연출도 맡았다.

지난달 27일 공개된 ‘D.P.’는 군무 이탈 체포조라는 낯설지만 새로운 소재에 공감을 더한 이야기로 호평을 얻고 있다. 다양한 탈영병 에피소드를 현실감 넘치는 이야기로 완성해 공감대를 이끌어냈다는 평이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D.P.(디피)’ 포스터. /넷플릭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D.P.(디피)’ 포스터. /넷플릭스

여기에 상반된 매력의 준호와 호열의 유쾌한 ‘콤비 플레이’도 인기 비결로 꼽힌다. 특히 준호와 호열을 연기한 정해인과 구교환은 서로 다른 매력으로 묘한 앙상블을 이뤄내며 색다른 재미를 완성했다.

정해인 역시 구교환과의 ‘브로맨스 케미’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1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D.P.’ 공개 기념 화상 인터뷰에서 <시사위크>와 만나 구교환을 언급하며 “생각만 해도 미소가 지어진다”며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구교환에 대해 “유머러스하고 재밌는 사람”이라며 “촬영장 가는 길이 설레고 기대가 됐다. 오늘은 (구교환이) 이 대사를 어떻게 표현할까 기대하는 재미가 있었다. 정말 즐겁고 재밌게 촬영했다”고 떠올렸다.

또 정해인은 “서로에 대한 믿음과 배려가 있었다”며 “눈만 봐도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 수 있을 정도로 통하는 무언가가 있었다. 한 마음 한 뜻으로 임했기 때문에 더할 나위 없이 좋았다”고 덧붙여 훈훈함을 안겼다. 넷플릭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