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마이 네임’ 한소희, 파격 변신 예고
2021. 09. 06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한소희가 ‘마이 네임’으로 파격 변신에 나선다. /넷플릭스
배우 한소희가 ‘마이 네임’으로 파격 변신에 나선다. /넷플릭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배우 한소희가 넷플릭스의 새로운 시리즈 ‘마이 네임’으로 전 세계 시청자와 만난다. 복수를 위해 모든 것을 건 인물로 분해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예고, 기대를 모은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 분)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파격적인 설정과 완성도 높은 연출로 호평을 받은 ‘인간수업’ 김진민 감독이 넷플릭스와 함께 하는 두 번째 연출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JTBC ‘부부의 세계’ 여다경, ‘알고있지만’ 유나비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한소희가 원톱 주연으로 나서 기대를 더한다. 전작의 이미지를 완전히 지우는 새로운 모습을 예고해 이목이 쏠린다. 

극 중 한소희는 오직 복수를 위해 조직에 들어간 후, 자신의 이름마저 버리고 경찰에 잠입하게 되는 지우를 연기한다. 6일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그의 강렬한 변신을 예감하게 하며 호기심을 자극한다. 

어두운 골목길 상처 입은 얼굴과 피투성이가 된 손에 날카로운 칼을 든 그의 모습이 시선을 끈다. 치열한 싸움을 한바탕 끝낸 듯한 모습이다. 여기에 “괴물이 되어도 좋다. 넌 내가 죽인다”는 파격적인 카피는 어떤 냉혹한 진실과 드라마가 펼쳐질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소희는 복수를 위해 어떤 것도 마다하지 않는 지우를 표현하기 위해 강도 높은 액션을 직접 소화해낸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매 회마다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만드는 김진민 감독 특유의 연출력과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이 선보일 풍성한 드라마가 더해져 완성도 높은 액션 누아르가 탄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는 10월 15일 공개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