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3 10:14
[곽상도 사면초가] 의원직 유지도 위태위태
[곽상도 사면초가] 의원직 유지도 위태위태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9.28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사면초가에 빠졌다. 탈당에도 불구하고 친정인 국민의힘이 직접 나서 의원직 사퇴 압박을 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곽상도 무소속 의원이 사면초가에 빠졌다. 아들의 ‘50억 퇴직금’ 수령 사실이 알려진 뒤 탈당으로 진화에 나섰지만, 진정되기는 커녕 국민의힘이 그의 의원직 사퇴를 압박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8일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곽 의원의 거취 문제에 있어서 당이 굉장히 엄격한 대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곽 의원께서 사퇴를 안 하신다면 국회 윤리위원회 절차 아니면 제명 이런 이야기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회 차원의 의원직 제명도 추진할 수 있다는 엄포인 셈이다.

실제로 당 일각에선 그의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전날(27일)에는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곽 의원의 사퇴를 촉구했고, 이날은 대선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가세했다. 다른 대선 주자인 하태경 의원은 당 지도부의 ‘제명 결단’을 촉구하기도 했다. 

곽 의원은 수사에 적극적으로 임하겠다며 사퇴와는 선을 긋고 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대장동 개발사업의 주인이 누구인지 가리자는데 동의하고 수사에 적극 임하겠다”며 “수사 결과에 따라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다면 그에 상응하는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다. 

당이 나서서 곽 의원을 압박하는 데는 정권교체라는 대의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가 가장 크다. 당장 여권은 이 퇴직금이 ‘대가성’이라는 점을 공략하고 있다. 자칫 이 문제로 당 전체가 ‘도덕성’ 시비에 휘말릴 가능성도 농후하다. 

◇ 석연찮은 해명으로 논란에 기름

문제는 이러한 상황을 곽 의원이 자초한 측면이 크다는 점이다. 당초 논란이 불거졌을 당시 곽 의원은 아들의 퇴직금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했다. 하지만 곽 의원이 아들에게 회사를 추천해 줬다는 사실이 알려지고, 당 지도부에서도 이를 추석 전에 알고 있었다는 이야기들이 나오면서 곽 의원의 해명은 논란만 부추긴 꼴이 됐다.

곽 의원 아들의 해명 역시 마찬가지다. 그는 전날 곽 의원의 페이스북을 통해 50억원 퇴직금을 받은 것에 대해 ‘회사가 위기 상황에 처하는 것을 막은 공로’, ‘업무 과중으로 인한 건강 악화에 대한 위로’, ‘7년간 근무한 공적에 대한 인정’ 등을 이유로 들었다. 그러면서 이 문제의 본질을 “수천억을 벌 수 있도록 만들어 놓은 설계의 문제”라며 책임을 이 지사에게 돌렸다. 자신의 퇴직금에는 문제가 없다는 취지다.

이러한 ′인식′은 당장 도마 위에 올랐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전날 회의에서 “91년생인 내 딸이 무기계약직에 200만원도 안 되는 월급을 받고 죽어라 일을 한다”며 “31살짜리가 6년 일하고 50억 넘는 이런 상황을 떳떳한 노력의 댓가라고 강변하고 있는 곽 의원과 그 아들에게 김기현 대표는 화천대유는 누구 것인가라고 물어보시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내로남불’ 지적도 피할 수 없게 됐다. 곽 의원은 그간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의 ‘저격수’ 역할을 자처해 왔다. 지난 2월 문씨가 서울시의 ‘코로나19 피해 문화예술 지원사업’을 받은 것을 맹비난한 것이 대표적이다. 하지만 이번 논란이 불거지면서 전세는 역전됐다. 당장 문씨는 페이스북에 “자기가 던진 칼이 되돌아오는 것”이라며 비꼬았다. 김근식 전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도 “문준용과 문다혜 씨 비판했던 본인을 반성해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은 이번 사태가 청년층의 이탈로 이어질 것을 우려하는 분위기다. ′이준석 효과′로 나타난 당의 쇄신 노력이 물거품이 될 수 밖에 없는 데다, 20~30을 잡겠다는 대선 승리 전략도 무위로 돌아갈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대표는 이날 라디오에서 “산재니 뭐니 해도 일반 국민들은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며 “특히 젊은 세대가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보기 때문에 해명은 굉장히 불충분하다”고 말했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50억원이라는 건 상식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인데 그 해명 과정에서도 (청년 세대에 대한) 전혀 공감이 없고 마치 정당하게 받은 것처럼 하면서 젊은이들의 분노를 일으켰다”며 “이제는 프레임이 ′이재명이냐 아니냐′에서 국민의힘으로 넘어간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의 이중적인 모습은 대선 때 계속 문제가 될 것”이라며 “오히려 문재인 정부의 불공정을 이야기할 수 없게 됐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