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15:27
[경기도 국감] 민주당 “이재명 완승, 국민의힘 폭망”
[경기도 국감] 민주당 “이재명 완승, 국민의힘 폭망”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10.19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1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마지막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뉴시스(경기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1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마지막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뉴시스(경기사진공동취재단)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출석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 대해 이 지사의 유능함이 확인된 자리였다고 평가했다.

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지사는 경기도지사직 사퇴를 미루고 지난 18일 경기도 국감에 출석해 직접 대장동 의혹에 대해 해명한 바 있다. 여권 내에서는 이재명 지사가 국민의힘의 공세에 대해 명쾌하게 대응하면서 “완승을 거뒀다"는 평가도 나왔다.

이재명 후보 측 대변인 박찬대 의원은 19일 CBS 라디오에서 “일단 자세는 A제로, 남들이 많이 만류하는데도 불구하고 도지사로서의 역할을 충분히 수행하기 위해서 나왔기 때문”이라며 “그 다음에 내용도 A- 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이 지사가)아쉬움은 남아 있겠지만 그래도 여과 없이 편집 없이, 날 것 그대로 국민들한테 대장동과 관련돼 있는 의혹에 대해서 이야기를 했고, 실질적으로 국민의힘 화천대유 게이트에 대해서 충분히 설명을 좀 하지 않았을까 이렇게 생각이 된다”며 “다만 저쪽 당은 저는 내용은 D고, 거기에다가 커닝까지 해서 시험지까지 몰수당했으니까 결국 F로 끝나지 않았을까 생각이 든다”고 주장했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국감을 통해 이재명 후보는 유능함과 진정성을 증명했다”며 “국민의힘 의원들의 지속적인 고성과 답변 방해에도 불구하고 국민께 ‘국민의힘 토건비리 게이트’의 실체가 무엇인지를 명확히 설명드리는 자리였다”고 평가했다.

정청래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 폭망했다.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가장 득본 사람은 이재명, 가장 피해를 본 폭망은 국민의힘”이라고 주장했다.

여권의 원로인 유인태 전 의원도 KBS 라디오에서 경기도 국감에 대해 “이재명 후보의 완승”이라고 평가했다. 유 전 의원은 “국감을 시청한 국민들한테는 (의혹이) 꽤 해명됐다고 본다”면서 “(국민의힘은) 결정적 한 방이 없는 정도가 아니라 무슨 조폭한테 돈 받았다고 하고, 저쪽이 완전히 우습게 돼버렸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오는 20일 열리는 국회 국토위 국감에도 출석한다. 이 지사는 19일 외부 일정을 소화하지 않고 국토위에서 펼쳐질 대장동 의혹 공방 2차전을 준비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