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5 05:49
윤석열, ′52시간 철폐′ 논란 해명… ″현장 목소리 반영하겠다는 말″
윤석열, ′52시간 철폐′ 논란 해명… ″현장 목소리 반영하겠다는 말″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12.01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일 서울 충남 천안 동남구 독립기념관을 방문해 제3전시관 겨레의함성을 둘러보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일 서울 충남 천안 동남구 독립기념관을 방문해 제3전시관 겨레의함성을 둘러보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천안=권신구 기자  충남 천안을 방문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주52 시간제’ 철폐 논란이 불거진 것과 관련해 ‘오해’라고 해명했다. 윤 후보는 “향후 차기 정부를 담당하게 되면 현장의 목소리를 잘 반영하겠다는 말”이라며 논란을 일축했다.

윤 후보는 1일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충북지역의 중소기업인 여러분들을 만난 자리에서 그분들의 애로사항을 기탄없이 들었다”며 “많은 분이 최저임금제와 주 52시간이 영세 중소기업 운영에 굉장히 장애가 많다, 그리고 주 52시간도 주 (단위)로 끊을 것이 아니고 기간을 늘려줬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전날 충북 청주 2차전지 강소기업인 ‘클레버’를 방문한 자리에서 “최저시급제나 주 52시간제라고 하는 게 중소기업에서 창의적으로 일해야 하는 단순기능직이 아닌 경우에 비현실적이고 기업 운영에 정말 지장이 많다는 말씀을 들었다”며 “대체적으로 중소기업 경영 현실을 모르고 탁상공론으로 만든 제도 때문에 힘들다고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양한 말씀을 많이 들었고 세부적인 의견을 주셨지만 탁상공론 탓에 중소기업을 하기 어렵다고 하셨다”며 “비현실적인 제도는 철폐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발언은 곧장 주 52시간제와 최저임금제 등이 비현실적이기 때문에 철폐해야 한다는 취지로 해석됐다.

이에 윤 후보는 “최저임금 때문에 많은 사람들을 쓰고 싶고 일하려는 의사가 있는 사람들을 실제로 채용해서 그분들한테 일정한 소득이 가게 하는 현실을 무시하는 제도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며 이 같은 발언을 나오게 된 취지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충북 지역 소상공인들의 말씀은 주 52시간을 꼭 넘겨달라는 말이 아니라 주52시간을 평균으로 해서 3개월이든, 6개월이든 경우에 따라 1년이든 주 52시간을 유지하더라도 그 평균을 갖고 유연성 있게 하겠다는 그런 말씀”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