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5 04:26
청와대, ‘오미크론’ 변이 주시 중… ‘방역조치 조정 가능성’ 제기
청와대, ‘오미크론’ 변이 주시 중… ‘방역조치 조정 가능성’ 제기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12.0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13일 자진 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수일 간 교착 상태였던 인사청문 정국의 돌파구가 생길 전망이다. 사진은 청와대 본관의 모습. /뉴시스
청와대는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와 관련해 대대적인 방역조치 조정 가능성을 시사했다. 사진은 청와대 본관의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관련해 ‘강화된 입국방역 조치 시행’을 지시한 가운데, 청와대는 1일 “오미크론 확진자가 늘어나면 대대적인 방역조치 조정이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뉴스토마토 ‘노영희의 뉴스 인사이다’와의 인터뷰에서 “지난달 문 대통령이 주재한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이런 내용이 거론됐으며 이미 검토가 끝난 상태”라고 전했다.

박 수석은 “현재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여러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며 “정체가 뭔지 밝혀봐야 되겠지만 현재로서는 우려와 신중론이 혼재해 위험성에 대해 예단하기 어려우며, 정보를 공유하며 신속하게 선제적으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오미크론 변이 의심 사례가 발견돼 분석 중이라는 보고를 받고 ‘오미크론 TF(태스크포스)’를 중심으로 비상한 각오로 엄중히 대응하라면서 “아직 새로운 변이에 대한 분석이 충분히 이루어지지 않았으나, 향후 코로나 대응에 중대 국면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이라 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그러면서 “오미크론 변이 유입 차단을 위해 보다 강화된 입국방역 조치를 즉각 시행하라”고 지시했다. 

정부가 지난 28일 0시부터 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8개국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는 가운데, 이날 국내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첫 의심 사례가 나왔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나이지리아를 다녀온 인천 거주 부부에게서 오미크론 변이 의심사례가 발생, 변이 확정을 위한 전장 유전체 검사를 시행 중이다. 

문 대통령이 즉각적으로 강화된 입국방역 조치 시행을 지시한 것은 높은 전파력이 우려되는 오미크론 변이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경제·민생과 방역을 모두 지키기 위한 특별방역대책을 그대로 유지하기 위해 오미크론 사전 차단을 하는 셈이다.

또 문 대통령은 오미크론 변이 판별을 위한 진단키트 개발을 조속히 완료하고,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는 방역전략을 국제협력과 전문가 논의를 통해 신속히 수립하고 시행할 것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확진자와 위중증 환자 증가에 더해 새로운 변이 유입으로 방역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국민들의 방역수칙 준수와 백신 접종을 당부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