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4 12:00
민주당, ‘이현동 봐주기 수사’ 의혹 제기… 한동훈 “황당 비방”
민주당, ‘이현동 봐주기 수사’ 의혹 제기… 한동훈 “황당 비방”
  • 이선민 기자
  • 승인 2022.01.21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과거 이현동 전 국세청장(사진)에 대해 ‘봐주기 수사’를 한 뒤 그 대가로 아내 김건희씨의 지인에게 특혜를 줬다는 의혹이 나왔다. /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과거 이현동 전 국세청장(사진)에 대해 ‘봐주기 수사’를 한 뒤 그 대가로 아내 김건희씨의 지인에게 특혜를 줬다는 의혹이 나왔다. /뉴시스

시사위크=이선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김대중 전 대통령 뒷조사 의혹으로 기소된 이현동 전 국세청장에 대해 ‘봐주기 수사’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당시 수사 라인이었던 한동훈 검사장은 반박문을 내고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민주당 선대위 ‘윤석열 일가 부정부패 국민검증특위’ 소속 박주민, 김용민 의원은 20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뇌물수수 및 국고손실 혐의로 구속된 이현동 전 국세청장을 ‘봐주기 기소’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민주당 측은 “전 국세청장 이현동은 국가정보원으로부터 돈을 받고 김대중 전대통령을 사찰한 혐의로 윤석열 후보가 서울중앙지검장이던 2018년 3월 2일에 구속기소된 사실이 있다”고 전했다.

민주당에 따르면, 이현동 전 국세청장은 국세청 차장이던 2010년 5월부터 2012년 4월까지 국정원과 함께 김대중 전 대통령의 해외비자금 의혹을 뒷조사하는 비밀공작인 일명 ‘데이비드슨사업’에 관여해 대북공작에 써야 할 자금 5억여원과 미화 5만달러를 낭비한 혐의(국고손실)를 받았고, 이와 별도로 2011년 9월에 국정원에서 약 1억2,000만원을 활동자금 명목으로 받아 챙긴 혐의(특가법 뇌물수수)를 받았다.

이들은 “이 사건은 뇌물수수 및 국고손실 금액이 총 6억7,000만원에 이르고, 당시 현직 국세청 차장이던 이현동이 전직 대통령을 뒷조사했다는 점에서 국가적 파장이 매우 큰 사건이었다”며 “그런데 이렇게 구속기소돼 재판을 받던 이현동 전 청장이 재판중에 ‘연민복지재단’ 대표이사로 취임하였고, 재단 대표이사 취임을 전후하여 1심, 2심 무죄판결을 받았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당시 이 전 청장 사건을 지휘한 한 검사장은 같은 날 입장문을 통해 “굳이 반박할 필요가 있는지 모르겠지만 분명히 해두기 위해 말씀드린다. 박주민, 김용민 의원이 말한 재단이나 인물은 들어보지도 못했다”며 “깃털 만한 근거도 없는 황당한 비방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이어 “이 전 청장 사건은 고소·고발도 없이 수사팀에서 자체적으로 혐의를 찾아내 수사하여 구속영장 청구하고, 최선을 다해 공소유지했던 사안”이라며 “막 던지는 허위사실 유포로 수사팀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에 엄중히 항의한다”고 했다.

한 검사장은 “박주민, 김용민 의원에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할 것이며 당사에 서 한 것이니 면책특권도 없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