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15:00
국민의힘 지도부 인천에 총집결… ′이재명 정조준′
국민의힘 지도부 인천에 총집결… ′이재명 정조준′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2.05.19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 겸 상임선대위원장과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 등이 19일 인천시 부평구 부평 문화의 거리에서 열린 ‘국민의힘 희망 인천 출정식’에서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 겸 상임선대위원장과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 등이 19일 인천시 부평구 부평 문화의 거리에서 열린 ‘국민의힘 희망 인천 출정식’에서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6‧1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19일 국민의힘 지도부가 인천에 총집결했다. 이번 선거 최대 격전지인 수도권 사수를 위한 ‘화력 지원’인 동시에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을 정조준한 행보다. 여론조사에서 윤형선 국민의힘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와 이 위원장 간 격차가 크지 않다는 점도 국민의힘이 인천에 힘을 쏟는 촉매제로 작용한 모습이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이날 인천 미추홀구에 위치한 유정복 국민의힘 인천시장 후보자 선거 캠프를 방문해 중앙선대위회의를 열고 유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이들은 특히 인천발 KTX, GTX 노선 조기 추진 등 인천 교통편의 개설 공약을 집중적으로 홍보했다. 이 대표는 “인천 경제에 있어서 핵심적인 공약이 교통공약”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지도부가 일제히 인천을 향한 데는 이번 지방선거의 최대 승부처가 ‘수도권’이라는 판단이 일차적으로 작용했다. 수도권 빅3(서울‧경기‧인천) 중 서울을 제외하곤 사실상 ‘박빙’이다. 

인천은 여야 모두 쉽게 내줄 수 없는 지역이다. 민주당 지도부가 이날 일제히 인천을 찾은 것도 이러한 맥락이다.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날 인천 계양역 앞 광장에서 열린 인천 선대위 출정식에서 “인천이 이겨야 수도권이 이긴다”며 중요성을 강조했다.

물론 인천이 갖는 함의는 보다 더 복잡하다.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지방선거와 동시에 열리는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인천 계양을에 출마했기 때문이다. 민주당으로서는 이 위원장과 박남춘 민주당 인천시장 후보의 ‘시너지’를 만들어 내겠다는 전략이지만, 국민의힘은 이 위원장을 ‘타격’해 민주당의 승기를 꺾겠다는 의지가 다분하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윤 후보와 이 위원장 간 격차가 ‘한 자릿수’인 것도 국민의힘의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앞서 MBN의 의뢰로 리얼미터가 지난 16일부터 17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이 위원장은 50.8%, 윤 후보는 40.9%를 기록했다. 두 사람 간 지지율 격차는 9.9%였다. (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5%p.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 대표는 전날(18일) 페이스북에 “당에서는 윤형선 후보로 이길 수 있다는 판단”이라고 자신했다.

◇ 이재명 향해선 ‘십자포화’

이렇다 보니 인천을 찾은 국민의힘 지도부는 일제히 이 위원장을 향해 집중 포화를 퍼부었다. 특히 이 위원장을 향해 ‘도망자 프레임’을 덧씌웠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인천이 도피처인가. 여기는 정주를 하는 곳”이라며 “그런데 누가 도피해왔나. 단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도 “인천을 발전시키기는커녕 도리어 후퇴시키고 심지어 자신의 개인적 출세를 위해 호구로 여기려는 고약한 정당이 있다”고 맹비난했다.

인천 선대위 출정식에 참여한 윤희숙 전 의원도 이 위원장을 정조준했다. 윤 전 의원은 “옆에 경기도에서 큰 도둑이 여기로 도망을 왔다”며 “큰 도둑이 도망오면 숨겨주겠나 신고하겠나”라고 운을 뗐다. 이어 “인천이 만만한가”라며 “뒤에서 보면 ‘인천이 호구냐’ 소리 질러 달라”고 말했다. 전날(18일) 이 위원장의 인천 계양구 길거리 유세 중 시민과 설전을 주고받은 상황을 비꼰 것이다.

이러한 공세에 민주당은 이 위원장 지키기에 부심이다. 박지현 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인천 계양역 앞 출정식에서 “저쪽에서 이재명 후보가 불체포특권으로 구속을 피하려고 출마했다는 소문을 퍼뜨리고 있다”며 “없는 죄를 덮어 씌워놓고 수사를 피하기 위해 국회의원이 되려 한다는 거짓말을 늘어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