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빌런’ 맛집 허성태, ‘인사이더’로 한 번 더
2022. 05. 23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허성태가 JTBC 새 드라마 ‘인사이더’로 시청자와 만난다. /에이스팩토리, SLL
배우 허성태가 JTBC 새 드라마 ‘인사이더’로 시청자와 만난다. /에이스팩토리, SLL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배우 허성태가 JTBC 새 드라마 ‘인사이더’를 통해 또 한 번 강렬한 ‘빌런’을 완성한다.  

‘인사이더’(연출 민연홍, 극본 문만세)는 잠입 수사 중 나락으로 떨어진 사법연수생 김요한(강하늘 분)이 빼앗긴 운명의 패를 거머쥐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액션 서스펜스다. ‘미씽: 그들이 있었다’ 등에서 연출력을 인정받은 민연홍 감독과 ‘프리스트’ 등을 통해 안정적인 필력을 보여준 문만세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배우 강하늘부터 이유영, 김상호, 문성근 등 탄탄한 캐스팅 라인업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등을 통해 글로벌 존재감을 입증한 배우 허성태가 다시 한 번 독보적인 카리스마를 예고해 기대를 더한다.

허성태는 극 중 법 위에 선 검사 윤병욱을 연기한다. 사법고시 최연소 합격자로서 일찌감치 출세욕에 눈 뜬 뒤 지금껏 기업인들의 금융 범죄를 덮어주고 대가를 챙겨온 인물로, 자신에게 대항하는 세력들을 사냥해나가던 중, 숨어든 ‘폭탄’ 김요한을 꿰뚫어보고는 그를 제거하고자 직접 움직이기 시작한다. 

또 한 번 강렬한 존재감을 예고하는 허성태. /에이스팩토리, SLL
또 한 번 강렬한 존재감을 예고하는 허성태. /에이스팩토리, SLL

23일 공개된 스틸컷 속 허성태는 윤병욱 그 자체로 완전히 분한 모습으로,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그는 “개성 있는 톤으로 연기해 보고 싶은 욕심이 드는 작품이었다”고 ‘인사이더’를 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치밀하고 휘몰아치는 느낌을 받았다”며 “다음이 기다려지는 기대감과 희열을 느낄 수 있는 대본이었다”면서 쫄깃한 스토리를 예고했다.

윤병욱 캐릭터에 대해서는 “주변 환경이 이미 강한 빌런의 환경으로 만들어져 있어 힘을 빼고 연기하고자 했다”며 “무서울 게 없는 힘을 가진 윤병욱이 어디로 향해 가는지 항상 궁금증을 품고 기대하며 달려갔다”고 설명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오는 6월 8일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