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15:01
박지현, 지선 앞두고 대국민 호소… “염치없지만 한번만 더 믿어달라”
박지현, 지선 앞두고 대국민 호소… “염치없지만 한번만 더 믿어달라”
  • 이선민 기자
  • 승인 2022.05.24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공동취재사진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이선민 기자  오는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대국민 호소문을 통해 “정말 면목이 없다. 정말 많이 잘못했다”고 깊게 고개를 숙이고 한번 만 더 믿어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도 ‘내부 총질’ 지적에 강경하게 대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 위원장은 24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요즘 전국을 돌며 유세현장을 다니고 있다. 시민들의 격려도 많았지만 민주당이 왜 처절하게 반성하지 않느냐는 질책도 많았다”며 “‘왜 반성해야하는 사람들이 나오냐’는 아픈 소리도 들었다. 백 번이고 천 번이고 더 사과드리겠다”고 했다.

이어 그는 “염치없다. 그렇지만 한번만 더 부탁드린다”며 “저 박지현을 믿어 달라. 여러분께서 이번 지방선거에 기회 주신다면 제가 책임지고 민주당을 바꿔나가겠다. 반성하고 바꾸라는 국민의 명령 충실하게 이행하겠다. 자리에만 목숨 거는 정치는 버리고 국민과 상식 부합하는 정치를 하겠다”고 읍소했다.

그러면서 △청년이 권한을 가지는 더 젊은 민주당 △우리 편의 잘못에 더 엄격한 민주당 △장애인 이동보장 등 약속을 지키는 민주당 △맹목적 지지에 갇힌 팬덤 정당이 아닌 대중 정당 △기후위기 대응, 사회적 불평등 해소, 연금개혁 등 미래를 준비하는 민주당 등 다섯가지를 약속했다.

박 위원장은 “민주당은 민주주의를 지키고 발전시킨 정당이다. 이 전통을 이어가겠다”며 “다른 의견을 내부 총질이라고 비난하는 세력에 굴복해선 안 된다. 다양한 의견 포용하는 민주당이 되어야 제대로 개혁하고 혁신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딱 한번만 더 기회를 달라”며 “아무리 힘들고 외로워도 상식과 국민을 믿고 꿋꿋하게 정진하겠다. 더 깊은 민주주의 더 넓은 평등 위해 타오르는 불꽃이 되어 나아가겠다. 부디 도와달라”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호소문 발표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난 박 위원장은 갑작스러운 발표의 취지를 묻는 질문에 “전국을 돌면서 유세를 다니는데 민심이 정말 녹록치 않다고 느꼈다”며 “민주당이 해야할 일은 처절한 반성과 쇄신 밖에 없겠다고 생각했고, 더 늦기 전에 사과를 드리는게 도리라고 생각해 자리를 마련했다”고 답했다.

정치권에서는 지방 선거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 온 시점에서 박 위원장이 직접 사과에 나설 만큼 민주당의 상황이 불리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