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오징어 게임’, 미국 에미상 4개 부문 석권
2022. 09. 05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상인 에미상에서 4개 부문을 석권했다. 배우 이유미는 게스트상을 수상했다. /AP 뉴시스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상인 에미상에서 4개 부문을 석권했다. 배우 이유미는 게스트상을 수상했다. /AP 뉴시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상인 에미상에서 4개 부문을 석권했다. 배우 이유미는 아시아 배우 최초로 에미상 수상자가 됐다. 

4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제74회 크리에이티브 아츠 프라임타임 에미상(Creative Arts Primetime Emmy Awards) 시상식이 열렸다. 크리에이티브 아츠 프라임타임 에미상은 기술진과 스태프에게 수여하는 에미상이다.

‘오징어 게임’은 이날 시상식에서 △주제가상 △촬영상 △편집상 △프로덕션디자인상 △스턴트퍼포먼스상 △시각효과상 △게스트상 등 후보에 오른 7개 부문 가운데, 게스트상‧시각효과상‧스턴트퍼포먼스상‧프로덕션디자인상 등 4개 부문의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특히 ‘오징어 게임’에서 참가자 지영을 연기한 이유미가 게스트상을 수상하면서, 아시아 배우로는 최초로 에미상 수상자가 됐다. 이유미는 “이렇게 뜻깊은 상을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면서 “황동혁 감독님과 ‘오징어 게임’ 팀 너무 감사하고, 넷플릭스에도 정말 감사하다. 앞으로도 더욱 열심히 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오징어 게임’은 비영어권 작품 최초로 최우수 드라마 시리즈 부문을 비롯, 감독상‧각본상‧남우주연상‧남우조연상‧여우조연상 등 부문에도 이름을 올렸다. 해당 부문이 시상되는 프라임타임 에미상 시상식은 오는 12일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