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로코 퀸’의 귀환… ‘월수금화목토’ 박민영 “설레는 계절에 딱”
2022. 09. 06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박민영이 ‘월수금화목토’로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 tvN ‘월수금화목토’
박민영이 ‘월수금화목토’로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 tvN ‘월수금화목토’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로코 퀸’ 박민영이 돌아온다. 완벽주의 계약 결혼 마스터 최상은으로 분해 특유의 사랑스러운 매력은 물론, 다채로운 면모로 시청자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월수금화목토’를 통해서다.

tvN 새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연출 남성우, 극본 하구담)는 완벽한 비혼을 위한 계약 결혼 마스터 최상은(박민영 분)과 월수금 미스터리 장기 고객, 화목토 슈퍼스타 신규 고객이 펼치는 로맨스를 담은 작품이다.

극 중 박민영이 연기하는 최상은은 태생부터 완벽했을 것 같은 인물로, 삶에 필요한 각종 자격증부터 뛰어난 판단력과 처세술까지 모두 갖춘 퍼펙트 멀티 캐릭터다. 이에 박민영은 팔색조 활약을 펼치며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줄 전망이다.

박민영은 6일 공개된 서면 인터뷰를 통해 ‘월화수금화목토’에 대한 남다른 열정과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먼저 작품을 택한 이유로 그는 “최상은 캐릭터가 신선하게 다가왔다”며 “계약 결혼 마스터라는 직업이 왠지 있을 법하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또 “최상은이 이런 직업을 선택한 이유를 시청자분들이 끄덕거릴 수 있게 진정성 있게 표현해 보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월수금화목토’에서 최상은을 연기하는 박민영 스틸. / tvN ‘월수금화목토’
‘월수금화목토’에서 최상은을 연기하는 박민영 스틸. / tvN ‘월수금화목토’

최상은은 5개 국어는 물론 예체능까지 뛰어난 완벽주의 능력 캐릭터다. 박민영은 촬영이 없는 개인 시간에도 각종 악기, 스포츠 등을 연습하며 24시간 캐릭터 만들기에 몰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박민영은 “엄청난 분량과 강도 높은 연습을 했다”며 “언어 같은 경우에는 원어민처럼 말하지 못해 많이 답답했지만 최대한 유쾌하고 신나게 즐기면서 촬영하려고 했다”고 말해 열정을 엿보게 했다.

최상은의 차별화된 매력에 대해서는 “일단 회사를 다니지 않는 자영업자다”라며 “또 낫 댓 영벗 리치 앤 프리티(Not that young but rich and pretty)다. 이것 자체로도 기존 캐릭터와는 차별성을 갖지 않을까”라고 밝혀 최상은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또 “다른 작품과는 다르게 오피스룩이 아닌 첫 박민영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그동안 생각만 해왔던 룩을 보여 드릴 생각에 기쁘다”고 새로운 스타일링을 예고했다.

박민영은 고경표와는 월수금 커플로, 김재영과는 화목토 커플로 이색 로맨스를 선보인다. 이에 대해 그는 “고경표는 텐션이 너무 좋다”며 “티키타카도 좋아 매일 웃게 해준다. 실제로 촬영도 재미있게 하고 있다. 김재영은 본인만의 코드가 있는데 그게 가끔 생각날 정도로 웃기다”고 전하면서 “매력이 다른 만큼 ‘케미’도 제 각각의 컬러로 나타날 것이라 확신한다”고 자신해 기대감을 높였다.

마지막으로 박민영은 “설렘이 필요한 계절에 딱인 로코가 온다”면서 기대를 당부했다. ‘월수금화목토’는 오는 21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30분에 tvN에서 방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