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강동원‧허준호, 영화 ‘빙의’로 뭉쳤다  
2022. 09. 19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영화 ‘빙의’(가제)로 뭉친 (왼쪽부터) 강동원‧허준호‧허준호‧허준호‧허준호‧허준호 /CJ ENM
영화 ‘빙의’(가제)로 뭉친 (왼쪽부터) 김종수‧이동휘‧강동원‧김성식 감독‧이솜‧허준호. /CJ ENM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배우 강동원과 허준호‧이솜‧이동휘‧김종수가 영화 ‘빙의’(가제)로 뭉친다. 신선한 앙상블을 완성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빙의’(가제)는 귀신을 듣지도 보지도 못하지만 귀신같은 통찰력으로 온갖 사건을 해결하는 가짜 퇴마사 ‘천박사’(강동원 분)가 지금껏 경험해 본 적 없는 강력한 빙의 사건을 의뢰받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영화 ‘베테랑’ ‘엑시트’ ‘모가디슈’ 등을 제작한 외유내강의 신작으로, 영화 ‘기생충’ ‘헤어질 결심’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등의 조감독을 맡았던 김성식 감독의 연출 데뷔작이다. 동명 네이버 웹툰 ‘빙의’ (후렛샤, 김홍태 作)를 원작으로 한다. 

탄탄한 캐스팅 라인업도 기대 포인트다. 영화 ‘검은 사제들’ ‘검사외전’ ‘마스터’ ‘반도’ ‘브로커’ 등 폭넓은 장르와 다양한 캐릭터를 소하해 온 강동원은 ‘빙의’(가제)에서 대대로 말을 지키는 당주집 장손이었지만 지금은 유튜브 퇴마 채널 ‘하늘천 TV’를 운영하는 ‘천박사’로 분한다. 

‘천박사’는 귀신이 아니라 사람의 마음을 상대한다는 신념으로 가짜 의식을 일삼아 왔지만, 강력한 것에 빙의 된 소녀의 사건을 의뢰받으며 변화하는 인물이다. 강동원은 또 한 번 매력적 캐릭터 탄생을 예고해 기대를 더한다.  

영화 ‘국가부도의 날’ ‘결백’ ‘천문: 하늘에 묻는다’에 이어 ‘모가디슈’까지 매 작품 묵직한 존재감과 열연을 보여주고 있는 허준호도 함께 한다. 극 중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무당의 영력을 사냥하는 범천 역을 맡아 강력한 악역을 완성, 압도적인 존재감으로 극장가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으로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을 받고, 드라마 ‘모범택시’로 안방극장까지 사로잡은 이솜은 ‘빙의’(가제)에서 빙의 된 동생을 구하기 위해 ‘천박사’를 찾는 유경으로 분해 새로운 변신을 보여준다. 남들과 다른 비밀을 안고 있는 인물로,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완성할 예정이다. 

일명 ‘강 도령’이라 불리는 ‘천박사’의 파트너 인배 역은 영화 ‘극한직업’ ‘부라더’ 등을 통해 개성 넘치는 연기를 보여준 이동휘가 나선다. 강동원과 차진 ‘티키타카’ 호흡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여기에 ‘천박사’가 어릴 적부터 오랜 인연을 이어온 든든한 지원군 ‘황사장’ 역은 영화 ‘헌트’ ‘킹메이커’ ‘시동’ 등을 통해 탄탄한 연기를 선보여 온 김종수가 맡아 힘을 보탠다. ‘빙의’(가제)는 현재 촬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