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단독/특종
[단독입수] 희성전자, 하청업체에 과도한 단가인하 요구
2016. 01. 21 by 장민제 기자 jangstag@hanmail.net

▲ 희성전자가 하청업체에 보낸 단가인하 요구안.
[시사위크=장민제 기자] LG디스플레이의 1차 협력사이자 범LG가(家)인 희성전자가 하청업체들에게 과도한 수준의 부품단가 인하를 요구한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예상된다.

본지가 입수한 ‘고객사(LGD, LGE, PaNa) CI 요청안’ 제하 문건에 따르면 희성전자는 TV, 태블릿, 모바일 등 제품군에 따라 LED, Sheet, LGP 등 부품별 단가 인하율을 구체적으로 적시하고 있다.  

◇ LG디스플레이, 최대 20% 수준 단가인하 요구

문건에 따르면 LGE, PaNa는 10%대의 인하를 요구한 반면 LG디스플레이만이 10%를 상회하는 수준의 인하를 요청한 것으로 기록돼 있다.

특히 모바일 부문에선 Sheet(5%)를 제외하고는 LGP 17%, LED 21% 등 높은 수치가 적시돼 있다.

복수의 희성전자 하청업체에 관계자에 따르면 PDF 형태로 작성된 해당 문건은 지난 13일 희성전자의 하청업체들에게 올해 1분기 단가인하 관련 공지 형식으로 일괄 발송됐다.

이 문건을 제보한 관계자는 “희성전자가 LG디스플레이에서 이런 요구를 받았다고 한다”며 “이를 근거로 희성전자가 하청업체에 단가인하 압박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하청업체들의 연간 영업이익률은 5~8%인데 분기마다 보통 10%의 단가인하를 요구하고 있다”며 “이건 모두 죽으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무리한 단가인하 요구에 항의는 해 봤느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희성전자와 LG디스플레이는 중국에도 하청업체가 있으니 싫으면 거래를 중단하겠다고 한다”며 “국내 기업으로서 긴급·수정 물량을 생산할 수 있는 것은 고려하지 않고 단지 자리에 앉아 중국단가가 싸다는 말만 한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가 폭로한 내용은 이뿐만 아니었다. LG디스플레이의 1차협력사인 희성전자는 단가인하를 못할 경우 거래를 끊겠다고 압박을 가하고, 단가인하 합의문 상의 날짜를 과거 기재해 인하된 단가를 소급적용한다는 것이다.

공정거래위원회는 단가 합의 전에 납품이 완료된 물량에 대해선 인하된 단가를 소급적용할 수 없도록 규제하고 있다.

◇ LGD·희성전자 “사실무근, 문건 보낸 적 없어”

이에 대해 LG디스플레이 측은 2차협력사와의 단가인하 협상은 전적으로 희성전자의 일이라며 이번 논란을 알지도 못하고 사실관계 또한 틀렸다는 입장이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단가인하 활동은 계속하고 있지만 희성전자 등 1차 협력사와의 협상”이라며 “희성전자와 2차협력사 간의 협상에는 관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이 관계자는 LG디스플레이가 희성전자에 문건 상의 수준으로 부품단가 인하를 요구한 것이 맞냐는 질문에는 전혀 아니다고 말했다.

희성전자 측도 “서로 만나 시장상황 등을 따져서 (단가인하 수준을) 협상을 하지, 정해놓고 하진 않는다”며 “단가인하 협상의 소급적용도 임의로 어떻게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다만 하청업체에 위와 같이 구체적인 수치를 기록한 단가인하 요청안 메일을 보낸 적이 있냐는 질문에는 답변을 하지 않았다. 

시사위크 P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