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단독/특종
국민의당 지도부, 서울대 출신 다수 포진
[단독] 더민주 '흙수저', 국민의당 '금수저' 학맥
2016. 01. 26 by 정계성 기자 minjks@gmail.com

▲ 안철수, 김한길 의원 등 국민의당 지도부(좌)와 김종인 위원장 등 더민주 선대위(우)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안철수 의원이 주도하는 국민의당 지도부 등 핵심인사에 서울대 출신들이 절반가까이 포진돼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기에 통합이 예상되는 박주선 의원, 정동영 상임고문, 김민석 전 의원 등도 공교롭게 서울대 출신들이다. ‘서울대 학맥’이 국민의당을 장악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먼저 국민의당의 핵심중추인 안철수 의원부터 서울대 의대출신이다. 안철수 의원을 도와 국민의당의 ‘좌측날개’를 맡았다는 한상진 창준위원장은 서울대 사회학과를 졸업했다. 지난 25일 기자회견을 통해 통합을 선언한 천정배 의원은 서울대 법대 출신으로 유명하다. 당시 기자회견을 했던 핵심인물 5명 가운데, 건국대 출신인 김한길 의원과 단국대 출신인 윤여준 전 장관을 제외한 절반 이상이 서울대 출신이었던 셈이다.

◇ 통합 예상되는 박주선, 정동영, 김민석도 서울대 출신 엘리트

이 같은 서울대 학맥은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해 국민의당에 합류한 현역의원들에서 더욱 두드러졌다. 부위원장을 맡은 문병호 의원과 김동철 의원, 대변인 최원식 의원, 법률위원장을 임내현 의원은 모두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엘리트 정치인들이다. 임시의장을 맡은 유성엽 의원은 서울대 외교학과 출신이다.

또한 창당준비위원회(창준위)의 홍보를 위해 외부에서 영입한 권오휴 홍보고문도 서울대에서 사회학을 전공했다. 여기에 국민의당과 통합이 예상되는 박주선 의원, 정동영 전 상임고문, 김민석 전 의원 모두 서울대 출신들이다. 이들이 만약 지도부에 합류할 경우, 서울대 출신이 지도부를 장악했다는 말도 과언이 아니다.

전공별로도 법학과 정치외교학 등 정치와 직접적인 관계가 있는 인사가 많았다. 의대 출신의 안철수 의원과 전자공학을 전공한 주승용 원내대표, 치의대 출신 김영환 전략위원장, 역사학과 항공경영학을 각각 전공한 박선숙 위원장과 이태규 단장을 제외하면 대부분 법학이나 정치외교학 전공자들로 꾸려졌다.

▲ 국민의당 지도부에 서울대 출신 인사들이 다수 포진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현역의원들에게서 이 같은 경향이 두드러졌다.
이에 반해 더불어민주당의 새 지도부인 선거대책위원회는 고졸부터 다양한 학력이 눈길을 끌었다. 김종인 위원장은 한국외대에서 독일어를 전공한 뒤 외국에서 경제학으로 석사를 받았다. 박영선 위원은 경희대 출신이고, 손혜원 위원은 홍익대 미대를 졸업했다. 문재인 대표의 영입인재 중 한 명이었던 양향자 위원은 광주여상 출신으로 늦깎이 대학생활을 경험했다.

‘법학전공→사법시험 합격→법조인 생활→정치입문’이라는 이른바 정치엘리트 코스를 밟은 위원은 박범계 의원과 우윤근 의원과 진선미 의원이었다. 그러나 세 위원도 각각 연세대 법대와 전남대 법대, 성균관대 법대 출신으로 정치엘리트 코스와는 다소 거리감이 있었다. 선대위에 서울대 출신은 외부영입인재인 김병관 웹젠 의장과 이수혁 전 6자회담 수석대표 2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선대위원들의 전공도 비교적 다양하게 나타났다. 법학과 정치외교학, 경제학과 경영학, 응용미술학과 인문학 등 학사전공 분야가 폭넓었다. 특히 대중적으로 알려진 표창원 위원의 경우 경찰대에서 행정학을 전공 후 ‘범죄 프로파일러’라는 특이한 이력이 관심을 모았다.

시사위크 P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