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르포
[르포] 문재인·안철수 호남 선거유세, 민심 중심축 변화 감지
2017. 04. 19 by 소미연 기자 pink2542@sisaweek.com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둘째 날 전주와 광주를 찾아 호남 구애에 나섰다. 당초 우려했던 것과 달리 엄청난 인파가 유세 현장에 몰려들면서 인기를 재확인했다. 사진은 18일 전북 전주시 전북대학교 구정문 앞 유세 현장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전주·광주=소미연 기자] 시작은 분명 5대5에 가까웠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에 대한 호남의 지지 비율이다. 호남민들은 취재진의 질문을 받을 때마다 “반반인 것 같다”고 입을 모았다. 둘로 조각난 민심은 “세월이 참 많이 흘렀다”는 말로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지금까지 호남은 보수당에 맞선 민주당 후보에게 한마음으로 표를 몰아줬기 때문이다. 그래서 어색했다. 선택의 여지가 없었던 지난 대선과 달리 이번엔 고민해야 했다. 문재인이냐, 안철수냐 그것이 문제였다.

◇ 첫 선거유세에서 엇갈린 평가 “문재인 인정해야”

하지만 본격적인 선거 국면에 접어들면서 민심에 변화가 생겼다. 호남의 전략적인 투표 성향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될 사람을 밀어야 한다’는 판단에 차기 대선주자 가운데 가장 높은 지지율을 보이고 있는 문재인 후보로 마음이 기울고 있었다. 공식 선거운동 둘째 날인 18일, 전주 전북대학교 구정문 앞과 광주 동구 충장로 거리에서 열린 문재인 후보의 선거유세에 발 디딜 틈 없이 북새통을 이뤘다는 점이 이를 방증했다.

특히 전주 유세는 전날 열린 안철수 후보의 유세와 확연하게 비교됐다. 전북대 구정문 인근에서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40대 이모 씨는 “안철수 후보가 유세할 때 보다 사람이 굉장히 많다”면서 “문재인 후보에게 기우는 분위기인 것 같다”고 귀띔했다. 특히 그는 식당을 찾은 학생들의 발언을 인용해 “안철수 후보에게 실망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후보에 대한 비방이 정도를 넘어선 게 아니냐는 지적에서다. 이씨 또한 “안철수 후보가 기존 정치인과 다를 줄 알았는데, 비방하는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혀를 내둘렀다.

익산에 거주하고 있는 60대 남성 김모 씨는 이날 문재인 후보의 연설을 지켜본 뒤 지지를 결정했다. 문재인 후보의 확신에 찬 목소리가 쐐기를 박았다. 그는 “문재인 후보가 박근혜 정권에서 무너진 국정을 다시 올바르게 세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후보는 국정 경험을 가진 유일한 후보다. 노무현 정부 당시 대통령비서실장, 민정수석, 시민사회수석을 역임한 만큼 “당장 내일 집권해도 곧바로 국정 운영이 가능하다”는 게 문재인 후보의 주장이다. 김씨는 고개를 끄덕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17일 전북대 구정문 앞에서 지지를 호소했다. 하지만 궂은 날씨 탓인지 유세 현장에 열기가 달아오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공교롭게도 다음날 문재인 후보가 같은 장소를 찾아 환대를 받았다. <뉴시스>
문재인 후보로 기울기가 시작되면서 전주 시민들은 현재 스코어를 6대4로 해석했다. 일각에선 7대3으로까지 봤다. 결국 선거일이 다가올수록 대세를 따를 것이란 전망에서 문재인 후보의 약진을 점쳤다. 하지만 광주의 민심은 사뭇 달랐다. 지난해 20대 총선에서 전석 모두 국민의당에게 안겨 민주당을 충격에 빠트렸던 곳이 바로 광주다. 당시 광주시민들은 “안철수가 좋아서가 아니다. 문재인이 싫어서 국민의당을 선택했다”는 데 부인하지 않았다. 관건은 여기에 있다. 총선 민심이 대선까지 이어지겠느냐다.

◇ “국정 운영은 글쎄…” 한풀 죽은 안철수 바람

광주시민들은 대체로 말을 아꼈다. 다만 안철수 후보를 염두에 둔 것으로 유추할 만한 답변으로 대신했다. 예컨대, “안철수 후보는 때가 덜 탔다”는 식이다. 안철수 후보를 지지하는 성향을 보이면서도 판세 전망에선 확신이 떨어졌다. 5대5 원점이다. 택시업을 하고 있는 50대 정모 씨는 “전북 맹주로 불린 정동영도 가까스로 당선될 만큼 민심이 예전 같지 않다”면서 “몰표는 나오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후보에 대한 ‘호남홀대론’과 ‘반문정서’가 여전하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충장로 거리에서 만난 60대 신모 씨도 “문재인 후보는 주변 사람이 문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안철수 후보의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의 특혜 임용 의혹과 국가공무원인 보좌진에게 사적 업무를 지시한 갑질 논란 등에 대해선 “털어서 먼지 안 나는 사람은 없다”고 두둔했다. 도리어 우려스러운 것은 의석수다. 문재인 후보는 119석을 가진 제1당이지만, 안철수 후보는 39석에 불과한 제3당이다. 이에 따른 국정 안정화에 의문이 생길 수밖에 없다. 최종 선택을 앞두고 광주시민들의 저울질이 계속되고 있다.

시사위크 P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