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단독/특종
[단독입수 금융위 보고서] '희망수량경쟁입찰로 우리은행 매각' 국정기획위에 보고
2017. 05. 26 by 정계성 기자 under74@sisaweek.com

▲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 위원장이 금융위 업무보고에 앞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금융위원회가 ‘희망수량경쟁입찰’ 방식으로 우리은행의 잔여지분을 매각하겠다는 계획을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 25일 보고했다.

본지가 입수한 ‘금융위 업무보고’에 따르면, 금융위는 ‘우리은행 민영화’와 관련 희망수량경쟁입찰방식을 우선 추진한 뒤 잔여물량은 시장여건에 따라 블록세일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지분매각 방식은 일반경쟁입찰(일괄매각), 희망수량경쟁입찰, 블록세일 등이 논의됐다. 이 가운데 일괄매각방식은 “기존 과점주주보다 지분이 많은 투자자 진입 가능성이 높아 과점주주의 기대이익에 반할 가능성이 높으며, 투자수요도 제한적인 점이 문제”라는 게 금융위의 입장이다.

매각 시기는 ‘빠른 시일 내 최대한 매각’을 목표로 잡았다. 이미 우리은행 주가가 공적자금 원금회수 가능수준(1만5,000원)을 넘었다는 판단에서다. 현재 정부는 예금보험공사를 통해 우리은행 지분 21.3%를 보유하고 있고, 26일 기준 우리은행 주가는 1만5,450원이다.

우리은행 정부지분 매각은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적극적으로 지원했던 사안이다. 임 위원장은 “주가 수준이 공적 회수 극대화에 부합된다면 매각이 가능하다”고 했었다. 금융권에서도 우리은행 지분매각을 긍정적인 시그널로 판단한 바 있다.

그러나 최종 결재권자가 부재했기 때문에 매각 시기와 그 방식을 결정하는데 어려움이 적지 않았다. 새 정부가 들어선 만큼, 우리은행 지분매각 등 민영화 여부가 최종적으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금융위의 매각계획에 대해 새 정부 국가기획자문위가 그대로 수용할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박광온 국정기획자문위 대변인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내용이 미흡하고 (문재인 정부의) 국정철학과 부합하지 않거나 반영되지 않은 계획은 각 부처로부터 추가 보고를 받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사위크 P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