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4 21:40
박용만, 서울상의 회장 연임… 대한상의 회장 연임 유력
박용만, 서울상의 회장 연임… 대한상의 회장 연임 유력
  • 최민석 기자
  • 승인 2018.02.22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용만 서울상의 회장이 연임에 성공하면서 대한상의 회장직 연임 가능성이 높아졌다. <시사위크DB>

[시사위크=최민석 기자]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이 서울상공회의소 회장으로 재선출 됐다. 서울상의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으로 추대되는 관례에 따라, 박 회장의 대한상의 회장 연임 가능성도 높아지게 됐다.

22일 서울상공회의소는 21일 서울 세종대로 상의회관에서 열린 정기 의원총회에서 박 회장을 23대 서울상의 회장으로 만장일치 추대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박 회장이 3년 더 대한상의 회장직도 맡을 것이 유력해졌다. 대한상의 회장은 다음 달 22일 열릴 의원총회에서 확정된다.

박 회장은 전임자인 손경식 CJ그룹 회장이 중도에 사퇴하면서 2013년 8월부터 회장 자리를 이어받았다. 이후 2015년 3월 제22대 서울상의, 대한상의 회장으로 정식 선임됐다. 박 회장은 서울상의, 대한상의 회장으로 정부와 노동계에 재계의 목소리를 전달하는 데 적극적인 역할을 해 온 점을 높게 평가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서울상의는 이날 회장단을 기존 20명에서 23명으로 확대했다.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허기호 한일시멘트 회장 등 3명이 서울상의 부회장으로 추가 선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