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9 14:20
트럼프 “북한이 대화하자고 연락해왔다”
트럼프 “북한이 대화하자고 연락해왔다”
  • 정상윤 기자
  • 승인 2018.03.04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가 직접 통화한 것인지는 불분명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북측이 대화제의 해왔다는 사실을 밝혔다. <신화/뉴시스>

[시사위크=정상윤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3일(현지시각) 북한 측으로부터 대화제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통해서다. 

워싱턴 포스트(WP) 등 미국 언론들은 4일(현지시각) 언론인 단체 그리다이언 클럽 주최 만찬에서 있었던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을 인용하며 이 같이 밝혔다. 

WP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 우리는 대화를 하고 있다. 며칠 전 그들이(북한) 연락해(called up) 대화를 하고 싶다고 했다. 그래서 나는 우리가 대화를 하겠지만, 당신들이 비핵화(denuke)를 해야한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김정은과 직접 대화를 배제하지 않는다”고도 했다. 

이는 ‘북미대화’의 의제는 한반도 비핵화가 전제 조건이라는 점을 트럼프 대통령이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특정한 조건 하에서만 대화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비핵화’는 특정한 조건이라는 의미에서 에서 조금 더 구체화한 것이다. 현재 북한은 ‘핵보유국 인정’을 바탕으로 ‘핵군축’을 요구하고 있어 북미대화까지는 섬세한 조율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WP는 “북한은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언하고 있지만, 미국은 긴장을 낮추기 위한 협상은 반드시 비핵화가 목표(the goal of denuclearization)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김정은과 통화한 내용인지, 외교채널을 통해 서로 전달된 메시지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WP는 “트럼프가 직접대화인지 외교경로를 통해 전달한 것을 기술한 것인지 분명치 않다”고 보도했다. 대신 “올해 초까지 트럼프와 김정은은 한번도 대화를 나눈 적이 없다”는 미국 정부관계자 발언을 인용, 외교채널을 통한 메시지일 가능성에 주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