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7 00:42
김무성, '북핵 폐기' 강조하며 강도 높은 대북제재 주문
김무성, '북핵 폐기' 강조하며 강도 높은 대북제재 주문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8.03.08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무성 자유한국당 북핵폐기추진특별위원장은 8일, 북핵폐기를 재차 주장하며 “이번에 또 북한에 속아 북한 핵무기 완성을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이 되면 우리의 안보는 감당하기 어렵다. 북핵 문제는 국제공조 하에 대북제제가 완전한 효과를 발휘하고 북한이 어떤 꼼수도 쓸 수 없는 상태가 돼야 해결의 실마리가 풀린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북핵폐기추진특별위원장은 8일 “북핵 문제는 남북한 7500만 민족 모두의 가장 중요한 문제일 뿐 아니라 동북아 평화 문제”라며 “북핵은 반드시 폐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무성 위원장은 이날 당 북핵폐기추진특별위원회 첫 회의를 갖고 이 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전날(7일) 여야 5당 대표 초청회동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궁극적 목표는 핵 폐기’라고 밝힌 것에 대해 “지극히 당연한 말”이라면서도 “남북대화의 어두운 역사에서도 교훈을 얻는 게 현명한 자세”라고 조언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994년 김정일 당시 국방위원장이 ‘비핵화는 선대의 유훈’이라고 말했지만 20년 이상 유훈을 어겨가며 핵과 미사일 개발에 매진해왔다”며 “2005년 9·19 합의 때에도 지금보다 더 파격적인 비핵화를 약속했지만 이듬해(2006년) 핵실험을 감행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또 “지금 북핵은 마지막 완성 단계를 두고 있다”면서 “이번에 또 북한에 속아 북한 핵무기 완성을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이 되면 우리의 안보는 감당하기 어렵다. 북핵 문제는 국제공조 하에 대북제재가 완전한 효과를 발휘하고 북한이 어떤 꼼수도 쓸 수 없는 상태가 돼야 해결의 실마리가 풀린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북제제를 느슨하게 하려는 북한의 의도에 넘어가서는 안 된다”라며 “시작에 불과한 남북대화에서 한미연합훈련 축소나 개성공단 및 금강산 관광 재개 등 북한에 선물 보따리를 안겨서는 절대 안 된다”고 했다.

이날 김성태 원내대표 역시 ‘4월말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골자로 한 남북 합의와 관련해 “영화 ‘신세계’ 대사인 ‘살려는 드릴게’(라는 단어가 생각났다.) 엊그제 북한이 남쪽을 향해 핵무기를 쓰지 않겠다는 합의문을 보며 그런 대사가 연상됐다”라며 “북핵은 어떠한 경우에도 폐기 대상”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에게 “북한 김정은의 메신저가 아니라 미국과 유엔의 메신저로서 분명한 입장을 갖고 남북정상회담을 비롯한 북핵폐기의 구체적 로드맵을 정부가 가져야할 것”이라고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