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3 16:46
박근혜, 세월호 의혹 진술 포기… 검찰의 구치소 방문조사도 거부
박근혜, 세월호 의혹 진술 포기… 검찰의 구치소 방문조사도 거부
  • 소미연 기자
  • 승인 2018.03.20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보고 조작 의혹과 관련 검찰의 서울구치소 방문조사를 거부했다. <뉴시스>

[시사위크=소미연 기자] 세월호 참사 보고 조작 의혹에 대한 검찰의 결론이 조만간 발표될 전망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사고를 보고한 시각을 조작하는데 핵심 역할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김장수·김관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달 말 소환조사를 받으면서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의혹의 정점으로 불리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직접 조사는 무산됐다.

검찰에 따르면, 해당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가 19일 박근혜 전 대통령과 방문조사를 시도했다. 신자용 부장검사가 앞장섰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수감 중인 서울구치소를 찾아 면담을 가졌다. 하지만 조사는 진행하지 못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거부한 것이다.

이에 따라 검찰은 현재까지 수사한 내용을 바탕으로 세월호 참사 보고 조작 의혹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참사 당일 행적 등에 대한 결론을 정리할 계획이다. 특히 검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은 물론 청와대의 부실한 초동대응을 감추기 위해 사고 보고 시각을 사후에 조작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당초 박근혜 전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당일 오전 9시30분에 사고 보고를 받았다. 하지만 상황보고서에는 30분 늦은 오전 10시에 보고된 것으로 적혀있다. 이외 박근혜 정부 청와대는 위기관리 지침의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국가 안보 및 재난의 종합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는 조문을 “안보 분야는 안보실, 재난 분야는 안전행정부가 담당한다”로 무단 변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