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4 21:22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재선임… “정책 대안 제시에 전력”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재선임… “정책 대안 제시에 전력”
  • 조나리 기자
  • 승인 2018.03.22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위크=조나리 기자]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대표가 서울상공회의소 회장 재선임에 이어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직도 재선임 됐다. 박 회장은 2015년부터 대한상의 회장직을 맡고 있다.

대한상의는 22일 오전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박 회장을 23대 회장으로 연임하기로 결의했다.

대한상의 회장은 단독 후보의 경우 거수 방식으로 가부를 정하고, 후보가 다수일 때는 투표로 선임된다. 다만 관례상 서울상의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을 겸임해왔다.

이날 의원총회 참석자들은 만장일치로 회장 선임 결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총회에는 허용도 부산상의 회장, 이재하 대구상의 회장, 정창선 광주상의 회장, 정성욱 대전상의 회장 등 70여명의 회장단이 참석했다.

박 회장은 규제 개혁 활동과 조직의 ‘연구 기능’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 국외 교류와 남북 관계에 대한 새로운 기회를 도모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정책 대안을 제시하는데 전력을 다하겠다”면서 “경제 전망과 국제 현안을 분석하고, 중장기 과제에 대한 심층 연구를 진행하는 등 민간 싱크탱크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국내에 머물러 있는 시야도 국외까지 확대하겠다. 정부 외교정책에 발맞춰 상대국과 내실 있는 대화를 추진하겠다”면서 “남북문제 또한 북한의 변화와 주변국과의 관계 등을 냉철한 시각으로 이해하고 새로운 기회를 찾아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상의는 이 같은 박 회장의 구상에 따라 조직 개편 등 후속 조치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상의는 경제 정책이나 규제 개혁, 산업·기업·노동 정책 등에 대한 연구기능을 수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