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3 14:25
김성주, ‘뭉쳐야 뜬다’ 촬영 중 빙부상
김성주, ‘뭉쳐야 뜬다’ 촬영 중 빙부상
  • 홍숙희 기자
  • 승인 2018.04.13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인 김성주가 예능프로그램 촬영 중 빙부상을 당했다고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SBS '힐링캠프' 방송화면 캡처 >

[시사위크=홍숙희 기자] 방송인 김성주가 예능프로그램 촬영 중 빙부상을 당했다고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13일 OSEN에 따르면 김성주는 지난 12일 JTBC ‘뭉쳐야 뜬다’ 촬영 중 장인 진봉래 씨의 별세 소식을 듣고 빈소를 찾았다. 제작진이 배려해준 덕분에 첫 날 촬영을 마무리 짓고 빈소에 간 것으로 알려진다.

현재 김성주는 아내와 가족들 곁에서 조문객을 맞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빈소는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15일이다.

한편 현재 김성주는 MBC ‘복면가왕’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진행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