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13:28
윤기원·황은정, 결혼 5년 만에 이혼… 왜?
윤기원·황은정, 결혼 5년 만에 이혼… 왜?
  • 홍숙희 기자
  • 승인 2018.05.09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탤런트 윤기원과 황은정이 결혼 생활에 마침표를 찍었다. <뉴시스>

[시사위크=홍숙희 기자] 탤런트 윤기원과 황은정이 결혼 생활에 마침표를 찍었다.

윤기원 측은 9일 다수 매체를 통해 “윤기원과 황은정이 지난해 말 성격차이로 협의 이혼했다”며 “자세한 사항은 사생활이라 밝히기 어렵다”고 전했다.

윤기원과 황은정은 지난 2011년 tvN 드라마 ‘버디버디’에 출연해 인연을 맺고 연인으로 발전했다. 두 사람은 2012년 5월 백년가약을 맺었다.

11살 나이차로 결혼 당시 큰 화제를 모은 윤기원과 황은정은 ‘출발 드림팀’ 등 예능프로그램에서 다정한 모습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부러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금슬 좋은 부부로 꼽혔던 윤기원과 황은정의 이혼 소식이 더욱 주목받고 있는 이유는 SBS 예능프로그램 ‘자기야’에 출연한 바 있기 때문. 양원경‧박현정, 이세창‧김지연, 김혜영‧김성태 등 해당 프로그램에 출연한 부부들이 줄줄이 파경 소식을 전하며 일명 ‘자기야 저주’로 불리고 있는 상황. 이 가운데 윤기원‧황은정 부부가 11번째 이혼 소식을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