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3 20:54
관례대로 한 국회 상임위원장 배분… 여성 1명 늘었다
관례대로 한 국회 상임위원장 배분… 여성 1명 늘었다
  • 은진 기자
  • 승인 2018.07.16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상임·상설특별위원장 선거 결과가 전광판에 나오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여야가 20대 국회 후반기 상임위원장단 구성을 완료했다. 대부분 그간 관례대로 선수와 나이에 따라 상임위원장직이 배분됐다. 첫 여성 국토교통위원장이 탄생하면서 전반기에 비해 여성위원장이 1석 더 늘었다.

국회는 16일 오후 본회의를 열고 20대 국회 후반기 상임위원장단을 선출했다.

더불어민주당 몫 운영위원장은 당연직으로 홍영표(3선) 원내대표가, 정무위원장에는 민병두(3선) 의원,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은 안민석(4선) 의원이 선출됐다. 기획재정위원장은 정성호(3선) 의원과 이춘석(3선) 의원이 1년씩 번갈아가면서 맡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은 노웅래(3선) 의원, 국방위원장은 안규백(3선) 의원, 여성가족위원장은 전혜숙(재선) 의원, 행정안전위원장은 인재근(재선) 의원이 맡는다.

자유한국당 몫인 법제사법위원장에는 여상규(3선) 의원이, 환경노동위원장에는 김학용(3선) 의원이 선출됐다. 통상적으로 3선 이상 중진급 의원이 상임위원장을 맡아온 관행이 유지된 것으로 보인다. 법사위를 제외한 나머지 6개(환노위·예산결산특위·외교통일위·국토교통위·보건복지위·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상임위는 중진 의원들이 1년씩 나눠 돌아가며 맡기로 했다.

바른미래당은 교육위원장에 이찬열(3선) 의원을, 정보위원장에는 이학재(3선) 의원을 선출했다.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민주평화당+정의당)은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에 황주홍(4선) 평화당 의원을 선출했다.

전반기 국회를 열 때 여성 상임위원장은 남인순 여가위원장과 김현미 예결위원장 뿐이었다. 통상 여가위원장은 여성이 맡아왔고 예결위원장은 1년 후 김현미 의원이 국토부 장관직을 수행하게 되면서 백재현 의원으로 변경됐다. 윤리특위원장을 맡고 있던 백 의원이 예결위원장으로 가면서 유승희 의원이 윤리특위원장으로 교체됐다.

후반기 국회에서는 박순자(3선) 한국당 의원이 첫 여성 국토위원장을 맡게 됐다. 행안위원장을 맡게 된 인재근 민주당 의원도 눈에 띈다. 하지만 박 국토위원장은 1년 후 홍문표(3선) 의원과 교대한다. 인 행안위원장은 1년 뒤 같은 당 소속 전혜숙 여가위원장과 직을 교대해 수행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