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3 18:44
한국당, ‘기무사 계엄문건’ 유출 경위 두고 정치적 의도 의심
한국당, ‘기무사 계엄문건’ 유출 경위 두고 정치적 의도 의심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8.07.31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31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과 군 인권센터에서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관련 비밀 문건을 공개한 데 대해 '정치적 의도'가 있음을 비판했다.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자유한국당은 31일, 국군기무사령부 계엄 문건을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과 군 인권센터에서 입수한 경위와 관련해 “제대로 파악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와 함께 한국당은 ‘군사비밀 2급’ 문건이 청와대와 군 인권센터가 갖고 있는데 대해 “군 내부기밀을 계속 폭로하는 것”이라며 정치적 의도에 대해 의심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통령은 국민을 대표한 군 통수권자로서 군의 정치적 중립성은 어떤 경우에도 반드시 보장되고 지켜져야 한다”면서 “국방 안보에 가장 중요한 축인 군 내부 기밀 문서들이 어떻게 군 인권센터에 그렇게 손 쉽게 넘어갈 수 있는지 제대로 파악하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지난 20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기무사 계엄 관련 문건을 공개한 것에 대해서도 “2급 군사비밀에 해당하는 문건을 어떻게 들고 나와서 흔들어댈 수 있었는지 경위를 밝혀야 한다”며 “국방부는 23일 오후가 돼서야 보안심의위 회의를 열어 2급 비밀을 해제했다. 2급 비밀이 아닌 것을 보안심의위를 열어 비밀 해제했다는 것인지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한국당 소속 국회 국방위원회 간사인 백승주 의원도 ‘기무사 계엄 문건'이 군 인권센터를 통해 공개된 데 대해 “군 인권센터가 카메오를 자처하고 있다”며 “군 2급 기밀 요약본인 기무사 문건에 대해 (군 인권센터 등은) 무차별적으로 폭로하고 있지만 국방부는 보완조사도 하지 않고 있다. 시민단체에 넘어가 있고 인터넷에 게재되고 있는데에 대해 이유를 밝혀야 한다”고 꼬집었다.

한편,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군 인권센터가 군 개혁을 주도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비판하며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을 비난해 논란이 예상된다.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원내대표는 “성 정체성에 혼란을 겪고 있는 자가 군 개혁을 주도하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