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3 05:32
[인사청문회] 민주당-이종석, 한국당-유은혜 '정조준'
[인사청문회] 민주당-이종석, 한국당-유은혜 '정조준'
  • 김민우 기자
  • 승인 2018.09.17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이종석 헌법재판관 후보자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뉴시스>

[시사위크=김민우 기자] 국회가 17일 이른바 인사청문회 '슈퍼위크'에 돌입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이종석 헌법재판관 후보자를, 자유한국당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를 정조준하는 모습이다.

민주당이 이 후보자 집중공세에 나선 것은 한국당 추천 인사이기 때문이다. 반면 한국당은 민주당 현역의원이기도 한 유 후보자에 대한 송곳검증을 예고한 상황이다. 그동안 청문회에서 현역의원 출신 후보자에게는 다소 관대함을 보이며 '의원불패' 신화를 이어갔던 관행을 깨겠다는 의지다.

인사청문특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이 후보자의 위장전입 의혹 등의 문제를 중점적으로 짚었다.

전재수 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이 후보자는 1982년 서울대 법대 및 대학원 재학 시절 대구 본가에서 경북 칠곡으로 주소지를 바꿨다. 이후 열흘 후 농지 두 필지를 취득했고 당시 1400만원에 구입한 토지를 2014년 1억620만원에 팔았다.

전 의원은 또한 이 후보자가 부산에서 군법무관으로 복무하던 1988년, 주택청약예금에 가입할 목적으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소재의 처제 주소지에 위장전입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1993년에는 이 후보자의 가족 모두 실제 경주에 살면서 그해 5월 배우자와 자녀가 처이모댁인 서울 강서구 화곡동으로 전입했다가 자녀만 다시 경주로 전입한 사실이 드러났다고도 했다.

강훈식 민주당 의원은 이같은 위장전입 의혹에 대해 "해명하려면 청약통장 등 증빙자료와 당시 채무를 증빙할 자료가 필요하다"며 공직자로서 재산 최초신고서, 재산변동사항 신고서, 증여세 납부내역 등을 요청하는 동시에 사과를 촉구했다.

이에 이 후보자는 "청문장에서 사과드릴 생각이었고 잘못했다는 점을 인정한다"고 답했다.

오는 19일에는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인 유 의원에 대한 청문회가 열린다. 한국당은 이 자리에서 유 의원의 위장전입과 아들의 병역면제, 교육부장관으로서의 정책능력 미달 등을 집중적으로 거론할 예정이다.

한편 유 후보자가 현역의원 당시 발의했던 ▲비정규직 정교사 채용 법안 ▲유치원영어 방과 후 수업 반대 정책 등을 이유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지명철회 요청 글까지 올라온 바 있어 '현역 불패'가 이번에도 통할지 관심이 집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