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1 11:03
구글, 성폭력 문제 중재 중단 선언 ‘왜’
구글, 성폭력 문제 중재 중단 선언 ‘왜’
  • 최수진 기자
  • 승인 2018.11.12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글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내 성희롱 및 성폭력 문제에 대한 자사 정책 일부를 변경했다고 밝혔다. /뉴시스
구글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내 성희롱 및 성폭력 문제에 대한 자사 정책 일부를 변경했다고 밝혔다. /뉴시스

[시사위크=최수진 기자] 구글이 사내 성폭력 문제에 대한 중재를 중단한다.

지난 8일(현지시각) 구글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내 성희롱 및 성폭력 문제에 대한 자사 정책 일부를 변경했다고 밝혔다. 그간 구글 직원들은 회사에서 성추행 문제가 발생하면 의무적으로 사내 중재를 거쳐야 했다. 그러나 중재 정책이 제대로 된 역할을 하지 못한다는 비판 여론이 확대되자 최근 이를 폐기했다.

최근 언론을 통해 밝혀진 ‘앤디 루빈 사태’에 대한 해결책이기도 하다. 지난 10월 뉴욕타임스(NYT)는 2013년 발생한 앤디 루빈 구글 전 부사장의 성추행 문제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루빈 전 부사장은 당시 불륜 관계였던 여직원을 호텔방으로 불러 구강성교를 강요했다. 그러나 구글은 여직원의 진정서를 접수하고도 루빈 전 부사장에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심지어 내부 조사를 통해 루빈 전 부사장의 성추행 문제가 사실로 확인됐지만 구글은 해고 결정을 내리지 않고 루빈이 퇴직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구글 직원들은 회사의 중재 정책에 문제를 제기, 폐기를 요구했다.

지난 1일, 2일 양일간 진행된 구글 직원들의 파업에서도 회사의 강제 중재 문제가 언급됐다. 이날 구글 직원들은 괴롭힘 및 차별 문제에 대한 강제 중재를 중단하라는 요구를 내세웠다. 회사가 강제 중재를 통해 피해자에 합의를 종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에서다.

결국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사내 중재 정책에 대한 문제를 인정했다. 구글은 성추행 문제 발생 시 사내 중재를 개인의 선택에 맡기겠다고 밝혔다. 의무 중재 정책을 폐기한 것으로, 공평하고 존경받는 직장을 만들기 위한 결정이라는 것이 구글의 입장이다. 피차이 CEO는 “과거 일어난 모든 일을 제대로 바로잡지 못한 것은 사실”이라며 “이에 대해 인정하고 진심으로 사죄한다. 우리에게 몇 가지 변화가 필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 구글은 절대 중재 과정에서 기밀을 요구하지 않는다. 여러 가지 이유로 여전히 중재가 최선의 방법일 수는 있다. 그러나 선택은 개인의 몫”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성추행 수사 및 결과 등에 대한 조사 보고서를 만들어 세부 내용을 직원들에 공유하고 △사내 성추행 문제에 대해 실시간으로 신고할 수 있는 사이트를 개설한다. 또한 △상담 지원 △의무 성희롱 예방 교육 확대 등에 나설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