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6 23:28
글로벌 AI 스피커 시장, 급성장세 보이는 이유
글로벌 AI 스피커 시장, 급성장세 보이는 이유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8.11.26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AI스피커 시장의 규모가 전년 대비 급성장 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애플 홈팟과 구글 홈. / 각사 홈페이지
올해 AI스피커 시장의 규모가 전년 대비 급성장 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애플 홈팟과 구글 홈. / 각사 홈페이지

[시사위크=장민제 기자] 올해 글로벌 AI(인공지능) 스피커 시장이 폭발적인 성장세를 기록 중이다. 구글 등 신규 플레이어의 참여와 더불어 새로운 대형시장 형성 덕분으로 해석된다.

26일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글로벌 AI스피커 출하량은 1,970만대로 집계됐다. 1년 전 830만대에서 137% 증가한 성적으로, 3분기 미국에서 출하된 수량만 830만대를 기록했다.

특히 구글의 3분기 AI스피커 출하량은 전년 동기대비 187% 증가, 시장 점유율면에서 아마존에 이어 2위(29.8%)에 올랐다. 카날리스는 아마존과 구글의 경쟁이 시장 확대에 영향을 끼쳤다고 분석했다.

전체 시장규모를 키운 또 다른 요인은 중국의 등장이다. 카날리스에 따르면 중국에 AI스피커 시장이 형성된 건 지난해 3분기부터지만, 1년이 지난 현재 (국가 기준) 글로벌 2위에 올랐다.

중국의 AI스피커 출하량은 같은 기간 약 100배 증가한 580만대로 집계됐고, 알리바바(220만대), 샤오미(190만대) 순으로 뒤를 이었다.

한편 애플은 올해 초 AI스피커 ‘홈팟’을 선보였지만, 점유율 면에선 성과를 보이질 못하고 있다. 이는 가격 격차 때문으로 보인다. 애플 홈팟의 정가는 349달러인 반면, 아마존 에코와 구글 홈은 100달러 전후에 판매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