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3 16:32
[엔씨소프트의 자신감] “리니지 안에서 해답 찾겠다”
[엔씨소프트의 자신감] “리니지 안에서 해답 찾겠다”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8.11.29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대표가 29일 서울 역삼동 더라움에서 열린 '리니지 20주년 미디어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시사위크
김택진 엔씨소프트대표가 29일 서울 역삼동 더라움에서 열린 '리니지 20주년 미디어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시사위크

[시사위크=장민제 기자] 출시 20주년을 맞은 국내 장수 PC 온라인게임 리니지1이 대대적인 변신을 꾀한다. 그래픽을 풀HD로 업그레이드하고 자동사냥 도입 및 신규콘텐츠 추가 등으로 신화를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29일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선 엔씨소프트의 ‘리니지 서비스 20주년 미디어 간담회’ ONLY ONE이 열렸다. 국내 최장수게임의 하나인 리니지1의 큰 변화를 예고한 자리인 만큼, 다수의 기자들이 몰려 뜨거운 취재열기를 보였다.

인사말에 나선 김택진 대표는 리니지1 초기 서비스 당시 있었던 에피소드를 털어놔 눈길을 끌기도 했다. 김 대표는 “초기 서비스는 열악한 환경에서 이뤄질 수밖에 없었다”며 “비가 오면 바닥에 물이 차 서버나 네트워크에 누전이 나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 여름 장마철 퇴근 후 집에서 잠을 자다 깨보니 비가 내려 리니지 서버를 지키기 위해 다시 회사에 온 일화도 소개했다. 그는 “서버실에 앉아있는데 연락도 하지 않은 직원들이 하나 둘 씩 나타나기 시작했다. 마포자루 하나씩 들고 모여 서버를 둘러쌓았다”고 당시 일화를 전했다.

29일 열린 '리니지 서비스 20주년 미디어간담회'에서 공개된 과거 리니지1의 플레이 모습. / 시사위크
29일 열린 '리니지 서비스 20주년 미디어간담회'에서 공개된 과거 리니지1의 플레이 모습. / 시사위크

◇ HD급 그래픽에 자동사냥까지… 변화하는 리니지1

이날 발표의 핵심은 출시 20주년 맞은 리니지의 대대적인 개편이다. ‘리니지: 리마스터’로 명명된 이 프로젝트는 그래픽을 비롯해 전투, 사냥 등 게임의 모든 부분을 업그레이드 하는 게 골자다.

우선 엔씨소프트는 리니지1에 1920x1080 와이드 해상도의 풀HD급 그래픽을 적용한다고 설명했다. 기존 리니지1은 800x600로, UI가 화면의 절반을 가리고, 전장크기도 넓힐 수 없다는 게 단점으로 지목돼 왔다. 하지만 전반적인 게임 배경부터 캐릭터, 아이템 디자인 등의 해상도를 풀HD급으로 끌어올려 쾌적한 플레이 환경을 제공한다는 것.

(좌측부터) 리니지1 리마스터 전과 후의 캐릭터 및 아이템 해상도. / 시사위크
(좌측부터) 리니지1 리마스터 전과 후의 캐릭터 및 아이템 해상도. / 시사위크

또 자동사냥(플레이 서포트 시스템)을 전면 도입하고, 스마트폰에서 자신의 캐릭터를 관리할 수 있도록 M플레이어를 제공한다. 유저는 ▲물약사용 ▲지정장소로 이동 후 몬스터 사냥 ▲위기에 처했을 때 자동귀환 등 35가지 조건으로 자동사냥을 설정할 수 있다.

이성구 리니지 유닛장은 “라이프스타일이 바뀌면서 플레이어들이 캐릭터 성장과 육성에 많은 시간을 투자할 수 없다는 판단을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핵심콘텐츠 공성전 강화 ▲새로운 클래스 ‘검사’ ▲신규 신화급 무기 등 한 단계 진화한 콘텐츠도 선보인다. 내달 중 테스트서버를 통해 우선 공개되며, 유저 피드백 등을 거쳐 정식 출시할 계획이다.

리니지 리마스터에 적용되는 자동사냥 기능. / 시사위크
리니지 리마스터에 적용되는 자동사냥 기능. / 시사위크

◇ 리니지 리마스터, 새로운 바람 일으킬까

사실 리니지1은 국내 최장수 게임 중 하나로 아직도 엔씨소프트의 주력 라인업이지만, 매년 위기설에 휩싸여왔다. PC에서 모바일로 변화되는 게임 환경, 그리고 젊은 세대를 새로운 유저층으로 확보하기 어려운 현실 등은 리니지1의 입지를 좁게 만드는 요소다.

이성구 리니지유닛장은 이에 대해 과거 에피소드를 하나 꺼냈다. 그는 “2012년에는 리니지가 정말 끝이라는 말이 나왔다”며 “3D 그래픽 게임이 출시되고, AOS 장르가 PC방을 장악했고, 모바일 플랫폼에 (PC가) 밀렸다”고 말했다.

하지만 “당시에도 시대 트랜드에 흔들리지 않고 리니지가 해낼 수 있는 것을 묵묵히 준비했다”며 “‘격돌의 바람’이란 업데이트로 리니지의 최고 전성기를 이끌어냈다”고 덧붙였다.

리니지 리마스터에서 변화되는 공성전. / 시사위크
리니지 리마스터에서 변화되는 공성전. / 시사위크

이 리니지유닛장은 또 올해 5월 열린 ‘리니지M 1주년 기념행사’에서 나온 ‘리니지M과 PC 리니지의 결별선언’을 언급하기도 했다. 당시 발언은 모바일 게임 리니지M이 리니지1을 바탕으로 출시됐지만, 향후 업데이트 등은 리니지1과 달리 독자노선을 걷겠다는 내용이었다.

그는 “리니지M의 입장에선 새로운 도전을 하는 의미 깊은 선언이었겠지만, 반대로 남겨진 리니지에선 편하게 바라볼 수 없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즈음 언론과 유저들 사이에선 ‘이제 리니지는 버린 건가, 망한건가’라는 이야기가 나오기 시작했다”며 “다시 한 번 시대의 논란에 서 있다. 리니지M이 출시됐고 모바일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지만, 그 옛날처럼 리니지 안에서 리니지답게 해답을 찾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