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1 10:18
SK텔레콤, ‘SK브로드밴드-티브로드’ 합병 나서는 까닭
SK텔레콤, ‘SK브로드밴드-티브로드’ 합병 나서는 까닭
  • 최수진 기자
  • 승인 2019.02.22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은 티브로드의 최대 주주인 태광산업과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티브로드의 최대 주주인 태광산업과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시사위크=최수진 기자] SK텔레콤이 티브로드와의 합병에 나선다. IPTV와 케이블TV 모두 보유하는 방식으로 유료방송 사업의 영향력을 확대한다. 미디어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결정이다. 

22일 SK텔레콤은 티브로드의 최대 주주인 태광산업과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자회사인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 간 합병을 추진하기 위해서다.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는 향후 콘텐츠 투자를 늘리고 혁신적인 플랫폼을 선보여 미디어 시장 성장을 견인해 나갈 예정이다.

SK텔레콤과 태광산업은 국내외 FI(Financial Investors, 재무적 투자자)를 대상으로 투자 유치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또, 구체적인 거래 조건을 협의해 본 계약을 체결하고, 관련 기관 인허가가 완료되면 통합법인을 출범할 계획이다.

티브로드 가입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통계 기준 약 314만명(지난해 상반기)으로 국내 SO(종합유선방송사업자) 가운데 2위다. 티브로드는 서울, 경기, 부산, 대구 등 전국 대도시를 중심으로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으며, 무차입 법인으로 견실한 재무구조를 가지고 있다. 

같은 기간 SK브로드밴드의 가입자는 454만명으로, 양사의 합병이 마무리되면 SK텔레콤이 보유하는 유료방송시장 가입자는 총 768만명으로 확대된다. 

SK텔레콤은 “IPTV와 케이블TV는 국내 유료방송 시장 발전을 견인해 온 핵심 축”이라며 “IPTV와 케이블TV의 강점을 더욱 고도화하고, 두 매체간 상생발전에 앞장서 건강한 미디어 생태계를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