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7 12:16
산들·공찬·신우, 눈물로 지킨 B1A4
산들·공찬·신우, 눈물로 지킨 B1A4
  • 홍숙희 기자
  • 승인 2019.02.28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들이 B1A4 재계약 당시 심경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 MBC ‘라디오스타’ 캡처
산들이 B1A4 재계약 당시 심경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 MBC ‘라디오스타’ 캡처

[시사위크=홍숙희 기자] 그룹 B1A4 멤버 산들이 멤버들의 재계약 당시 힘들었던 속마음을 고백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난 가끔 눈물을 흘린다’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심형탁, 가수 윤민수, 격투기 선수 김동현, B1A4 산들이 게스트로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라디오스타’에서 산들은 B1A4 재계약 당시 마음고생했던 사연을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산들은 MC 윤종신이 “집에서 한 달 동안 울기만 한 적이 있냐”고 묻자 “재계약할 때였다”면서 “울기만 했던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여러 생각이 들었다”라며 “우리가 어쩌다 이렇게 됐나 싶었고, 그런 게 너무 싫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밖에 나가고 싶지도 않고 사람들이랑 얘기하고 싶지 않았다”라며 “그래서 집에만 있었다. 그런데 어느 날 TV를 보다가 ‘내가 지금 뭐 하는 거지?’라는 생각이 들면서 눈물이 났다. 이러면 안 되겠다 싶더라”고 말했다. 산들은 “이후 신우, 공찬과 만나서 얘기를 나눴고, 다시 웃으면서 지내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또 산들은 멤버 공찬이 눈물을 참지 못했던 일화도 공개했다. 그는 “3인조로 첫 팬미팅에 나섰는데 팬들에게 ‘다섯 명이 함께 하지 못해서 미안하다’고 말했다”라며 “그런데 뒤에서 ‘아아악’ 소리가 들리더라. 공찬이 뒤에서 처절하게 울고 있었다”고 회상했다.

B1A4는 2011년 산들을 포함해 바로와 진영, 공찬과 신우 등 5인조로 데뷔했다. 이후 지난해 바로와 진영이 전속계약이 만료됨에 따라 팀을 떠났고, 산들·신우·공찬 3인 체제로 재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