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3 00:35
경제 집중하던 김정은 갑자기 군부대시찰 '왜?'
경제 집중하던 김정은 갑자기 군부대시찰 '왜?'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04.18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부대를 방문해 조종사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노동신문 캡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부대를 방문해 조종사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노동신문 캡쳐.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7일 군부대를 방문해 신형무기를 참관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은 위원장이 신형무기 참관을 위해 군부대 시찰에 나선 것은 지난해 11월 이후 처음이다. 대북제재 등 압박을 지속할 경우, 다시 과거 무력대치로 돌아갈 수 있다는 신호를 준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18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지난 17일 국방과학원에서 진행한 신형전술유도무기사격시험을 참관했다. 김 위원장은 “이 무기체계의 개발완성은 인민군대의 전투력 강화에서 매우 커다란 의미를 가지는 사변”이라며 “우리 식 무기체계 개발사업들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것은 대단히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특히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우리의 과학자, 기술자, 노동계급이 마음만 먹으면 못 만들어내는 무기가 없다고 긍지에 넘쳐 말했다”면서 “위대한 당의 영도에 따라 국방공업발전의 최전성기, 최고조기를 열어나가며 경애하는 최고 영도자 동지의 전략적 구상과 의도를 무적의 군력으로 튼튼히 담보해나갈 불타는 결의를 다졌다”고 보도했다.

남북정상회담, 3차 북미정상회담 등이 거론되고 있는 국면에서 김 위원장의 이 같은 행보가 나왔다는 점이 의미심장하다. 월스트리트저널 등 미국 언론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일종의 시그널을 보낸 것으로 받아들였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제재에 대한 타협이 없다면 대치국면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메시지를 트럼프 행정부에 보낸 것”이라며 ‘미국이 협상 태도를 바꾸거나, 아니면 우울하고 매우 위험한 결과를 무릅써야 한다’는 김 위원장의 최고인민회의 발언을 소개했다.

빅터 차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 석좌는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탄도미사일은 아니고 방공능력을 시험하고 있는 듯하다”며 “북한이 하노이 정상회담 결렬 후 평소처럼 (무기개발을) 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연말까지 협상을 하자고 말을 하면서도 합의에 구애받지 않고 (무력) 능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