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3 17:25
[인보사 사태] 검찰, 이웅열 전 코오롱 회장 정조준
[인보사 사태] 검찰, 이웅열 전 코오롱 회장 정조준
  • 강준혁 기자
  • 승인 2019.06.16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보사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의 칼끝이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을 향하고 있다. 최근 검찰은 이 전 회장에 대해 출국금지 명령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 뉴시스
인보사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의 칼끝이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을 향하고 있다. 최근 검찰은 이 전 회장에 대해 출국금지 명령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 뉴시스

시사위크=강준혁 기자  인보사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의 칼끝이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을 향하고 있다. 최근 검찰은 이 전 회장에 대해 출국금지 명령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전 회장이 인보사 세포 변경 사실을 알았음에도 인보사 허가신청을 진행시켰으며, 허가 후에도 부당한 이득을 챙긴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검찰 수사 과정에서 이 전 회장에 대한 소환조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 이웅열 회장 ‘출국금지’, 인보사 부당이득 수사 확대 주목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이 출국금지 조치 됐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인 ‘인보사케이주(인보사)’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권순정 부장검사)는 최근 이 전 회장에 대해 출국금지 명령을 내렸다. 검찰은 이 전 회장이 인보사 성분의 문제점을 알면서도 숨기고 식약처에 허위자료를 제출해 허가를 받은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검찰은 특히 이웅열 전 회장이 인보사 허가 후에도 부당한 이득을 챙긴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 전 회장이 지난해 11월 450억대 퇴직금을 받고 돌연 사임한 시기가 미국 임상3상이 추진됐던 시점과 겹쳐서다.

이웅열 전 회장은 인보사를 자신의 ‘넷째아들’이라 칭했을 정도로 남다른 애착을 드러낸 바 있다. 실제 이 전 회장은 그룹 회장 취임 후 3년쯤인 1999년 미국 메릴랜드주에 코오롱티슈진을 설립했고, 이듬해 2000년에는 코오롱생명과학을 세웠다. 이후 이 전 회장은 인보사에 20여 년의 개발기간과 2,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했다. 이 전 회장이 일련의 사태를 몰랐을 가능성이 적다는 법조계의 시각에 무게를 싣는 배경이다.

앞서 식약처는 인보사 허가를 취소한 뒤 지난달 31일 약사법 위반 혐의로 코오롱생명과학과 이 회사 이우석 대표를 검찰에 고발했다. 이웅열 전 회장은 식약처 고발 대상에서 빠졌지만 인보사를 투여한 환자들과 인보사 개발·판매사인 코오롱티슈진에 투자한 소액주주들이 이 전 회장을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소·고발했다. 이에 검찰은 지난 3일과 4일 잇따라 코오롱생명과학 본사와 미국 자회사인 코오롱티슈진 한국 지점, 식약처 등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은 일단 압수한 자료들을 분석하는 한편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를 진행 중이다. 조만간 이웅열 전 회장을 소환해 인보사 국내 품목허가 신청에 앞서 세포 변경 사실을 미리 알았는지 여부 등을 따져 물을 계획이다.

한편 ‘인보사’는 수술하지 않고도 손상된 연골을 다시 자라게 하는 연골세포(1약)와 이 연골세포를 자라게 할 수 있는 성장인자를 담은 주사제(2약)로 이뤄진 골관절염 치료제다. 2017년 국내 첫 유전자치료제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았으나 인보사 성분이 손상된 연골을 다시 자라게 하는 연골세포가 아닌 종양유발 가능성이 있는 신장세포로 확인돼 허가가 취소됐다. 지금까지 인보사 주사를 맞은 환자는 3,700명이 넘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