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6 23:35
‘게임이용장애’ 질병 논의 민관협의체 ‘첫발’
‘게임이용장애’ 질병 논의 민관협의체 ‘첫발’
  • 이가영 기자
  • 승인 2019.07.24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계 의견 청취… 의료계·게임계 공동연구 검토
/ 사진=이가영 기자
지난 5월 게임질병코드 도입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 위원회의 발대식 모습. / 사진=이가영 기자

시사위크=이가영 기자  게임이용장애 질병화를 논의하는 사회적 기구가 첫발을 내딛었다. 현안에 대한 찬반 의견차가 뚜렷한 만큼 결론에 이르기까지 적지 않은 난항이 예상된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게임이용 장애 질병코드 국내 도입과 관련한 민·관 협의체는 23일 서울 중구 무교동 CKL기업지원센터에서 첫 회의를 열고 충분한 의견수렴을 통해 도입 여부와 시기, 방법 등을 검토했다. 

민·관 협의체는 의료계(3명)·게임계(3명)·법조계(2명)·시민단체(2명)·관련 전문가(4명) 등 14명과 정부위원 8명으로 구성됐고 국무조정실 사회조정실장이 협의체 장을 맡은 것으로 알려진다. 특히, 게임업계에서는 김정욱 넥슨코리아 부사장, 이경민 서울대학교 신경과학교실 교수, 한덕현 중앙대학교 정신건강의확과 교수가 참석했다. 

민·관 협의체는 지난 5월 이낙연 국무총리가 “관계부처들이 조정되지도 않은 의견을 말해 국민과 업계에 불안을 드려서는 안 된다”며 “건전한 게임이용 문화를 정착시키면서 게임산업을 발전시키는 지혜로운 해결방안을 찾으라”고 지시함에 따라 구성됐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가 국제질병분류(ICD)에 게임중독을 포함시킨 뒤 보건복지부는 한국표준질병분류(KCD)에도 이를 도입하려고 했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와 게임업계가 게임산업 위축을 우려하며 양 업계의 갈등이 격화되자 국무총리실이 조정에 나섰다. 

회의 참석자들은 게임이용 장애 질병코드 국내도입 문제는 충분한 대비시간이 있다는 데 공감하고, 질병코드 국내도입 여부 및 시기와 방법 등에 대해 열린 마음으로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

민·관 협의체는 이를 위해 질병코드 도입 추진 배경, 도입 시 예상되는 사회적 영향 등에 대해 각계의 다양한 목소리를 충분히 들을 계획이다.

아울러 질병코드 도입 근거에 관해 의료계와 게임계가 공동으로 선행연구를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게임이용 장애 공동 실태조사도 추진할 예정이다.

국무조정실은 “민·관 협의체 논의가 원만히 진행되도록 지원하고, 건전한 게임이용 문화를 정착시키면서 콘텐츠 산업의 핵심인 게임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ICD 개정안은 2022년 1월부터 권고적 효력을 미치지만 각 나라는 국내 절차를 거쳐 도입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