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2 23:00
정경두, “북한 변호한다”는 지적에 ‘발끈’
정경두, “북한 변호한다”는 지적에 ‘발끈’
  • 소미연 기자
  • 승인 2019.08.06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박맹우 의원으로부터 “북한을 변호한 것으로 느꼈다”는 말을 듣고 해당 발언을 취소해달라고 강한 어조로 대응했다. / 뉴시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박맹우 자유한국당 의원으로부터 “북한을 변호한 것으로 느꼈다”는 말을 듣고 해당 발언을 취소해달라며 강한 어조로 대응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소미연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울컥했다. 그는 5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제가 언제 북한을 대변했나. 한 번도 변호한 적 없다”고 말했다. 박맹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사사건건 북한을 변호하는데 대한민국의 안보를 책임지는 장관이 맞느냐는 생각이 든다”고 말한데 대한 반박인 셈이다.

정경두 장관의 어조는 강했다. 그는 박맹우 의원이 “북한을 변호한 것으로 느꼈다”는 취지로 말을 이어가자 “그렇게 느낀 건 잘못된 것”이라며 “북한을 대변한다는 말은 취소해 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설전은 계속됐다. 박맹우 의원은 북한이 잇따라 발사체를 발사하는데 대해 “북한은 9·19 군사합의를 위반하고 있는데 제대로 경고 한 번 했나. 우리는 무장해제 당한 채 당하는 것 아닌가”라고 물었다. 이에 정경두 장관은 “왜 자꾸 무장해제라고 말하는 것인가. 전혀 그렇지 않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두 사람의 신경전에 여야 의원들도 팔을 걷어붙였다.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우리 안보에 대한 모욕”이라며 박맹우 의원에게 사과를 요구했고, 반대로 백승주 자유한국당 의원은 “군의 명예와 장관 직책 수행의 평가는 다르다”고 반박했다. 중재에 나선 것은 국방위원장인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다. 그는 “65만명 전 장병이 이 장면을 보고 있다. 발언에 신중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