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3 00:22
김정은, 금강산 남측시설 철거 지시… 독자개발 초강수
김정은, 금강산 남측시설 철거 지시… 독자개발 초강수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10.23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방문해 현지지도를 하고 있는 모습. /노동신문-뉴시스
김정은 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방문해 현지지도를 하고 있는 모습. /노동신문-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하고 남측 시설에 대한 철거를 지시했다. 특히 남측에 의존한 관광사업을 비판하고 독자적인 사업구상을 밝힌 점이 주목된다. 고 정주영 현대그룹 회장의 소떼 방북으로 시작된 금강산관광사업은 최대 위기를 맞게 됐다.

23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장금철 통일전선부장, 김여정 당 선전선동부 1부부장, 조용원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최선희 외무성 1부상 등과 함께 금강산관광지구를 방문해 현지지도에 나섰다.

해금강호텔, 금강산호텔, 금강펜션타운 등을 둘러본 김 위원장은 “건축물들이 민족성이라는 것은 전혀 찾아볼 수 없고 범벅식”이라며 ”건물들을 무슨 피해지역의 가설막이나 격리병동처럼 들여앉혀 건축미학적으로 심히 낙후할뿐 아니라 그것마저 관리가 되지 않아 남루하기 그지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세계적인 명산인 금강산에 건설장의 가건물을 방불케 하는 이런 집들을 몇동 꾸려놓고 명산인 관광을 하게 한 것은 대단히 잘못”이라며 “손쉽게 관광지나 내여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하여 금강산이 10년간 방치돼 흠이 남았다”고 했다. 금강산관광사업을 처음 시작한 선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정책을 비판한 셈이다.

나아가 김 위원장은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시설들을 남측의 관계부문과 합의해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해야 한다”면서 “북남관계가 발전하지 않으면 금강산관광도 하지 못하는 것으로 되어 있는데 이것은 분명히 잘못된 일이고 잘못된 인식”이라고 강조했다. 북측이 독자적으로 금강산 개발 및 관광사업을 진행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실제 조선중앙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금강산관광지구총개발계획을 먼저 작성심의하고 3~4단계로 갈라 연차별·단계별 건설을 구체적으로 지시했으며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 마식령스키장이 연결된 새로운 문화관광지구 조성 구상을 밝혔다.

전문가들은 김 위원장의 독자개발 노선에 우려했다. 산업적 측면을 떠나 남북경협사업 자체가 가지고 있는 평화의 의미가 퇴색될 수 있다는 점에서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김 위원장의 지나친 자신감이 개성공단의 독자개발로 나아간다면 남북협력 사업은 설 땅이 없어진다”며 “금강산관광사업은 단순 관광을 뛰어넘는 민족협력사업의 출발점”이라고 했다.

정부는 김 위원장 발언의 맥락과 속내를 보다 구체적으로 확인하고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날 취재진과 만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구체적인 확인을 해보고 통일부 차원에서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