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5 04:06
한국당 제외한 4당 연대 가능성
한국당 제외한 4당 연대 가능성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10.23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민생 경제에 여야가 따로 없다. 혁신·공정·포용·평화를 위한 신속한 예산 처리와 민생 입법을 위해 국회가 다시 힘을 모으길 기대한다"라면서 야당에 협치를 주문했다. / 뉴시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민생 경제에 여야가 따로 없다. 혁신·공정·포용·평화를 위한 신속한 예산 처리와 민생 입법을 위해 국회가 다시 힘을 모으길 기대한다"라면서 야당에 협치를 주문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야당에 ‘협치’를 주문했다. 국회에서 513조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 심사가 시작된 만큼 야당에 협조를 구하는 모습이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세계 경제가 하방 위험에 직면하고 한국 경제도 경기 침체 위기 앞에 노출된 만큼 선제적이고 과감한 재정 정책으로 우리 경제와 민생을 지켜낼 필요가 있다”라면서 “(민주당은) 신속한 (내년도) 예산 처리와 민생 법안 처리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민생경제 입법도 매우 시급하다”면서 “기술 독립을 위한 소재·부품·장비 산업 특별법을 비롯해 데이터 3법, 탄력근로제 보완법 등 민생 경제에 여야가 따로 없다. 혁신·공정·포용·평화를 위한 신속한 예산 처리와 민생 입법을 위해 국회가 다시 힘을 모으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협치 차원에서 전날(22일) 문재인 대통령이 시정연설에서 언급한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 재개도 언급했다. 그는 “우선 협치 복원을 위해 여·야·정 국정 상설 협의체를 다시 가동해야 한다. 지난해 11월 이후 1년 가까이 협의체가 열리지 못했고, 여야 정당 대표 회동도 올해 7월 만나는 게 마지막이었다”라면서 “국론 통합과 민생경제 회복을 위한 여·야·정의 소통과 협치에 여야 대표들이 화답해달라”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사법·정치 제도 개혁 법안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에서 사실상 협상 거부 태도를 보이는 데 대해 경고했다. 민주당이 사법·정치 제도 개혁 법안 마련에 사활을 걸고 있는데 따른 메시지로 보인다. 그는 “공직선거법 개정안 (마련과 관련한) 한국당의 입장을 청취하겠지만, 전향적인 입장이 있길 요청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한국당의 전향적인 입장 변화가 없을 경우 여야 4당(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 간 패스트트랙 연대의 뜻도 내비쳤다. 이 원내대표는 “언제까지나 한국당의 일방적인 주장을 듣고 있을 수만 없다. 여야 3당 교섭단체 협상에 참여하지 않은 정당 의견도 청취해야 한다”면서 “오늘(23일) 공직선거법과 검찰 개혁 법안에 대한 여야 협상의 중대 분수령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한국당이 오늘도 똑같은 주장을 반복하면 우리는 불가피하게 다른 선택도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