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1 07:04
바른미래당 당권파가 변혁 대표 오신환 비판한 이유
바른미래당 당권파가 변혁 대표 오신환 비판한 이유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11.15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15일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는 오신환 원내대표에 대한 성토장을 방불케 했다. 전날 오 원내대표가 당내에서 창당을 준비 중인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대표를 맡았다는 이유에서다. 당권파를 중심으로 "최소한의 정치적 도의도 없느냐"는 거센 비판이 쏟아졌다.

김관영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서 "오 원내대표가 정당 사상 최초 기록을 갱신하고 있다"며 "원내대표 경선 당시 당 대표 퇴진을 공약으로 내건 최초의 원내대표였고, 이제는 탈당을 전제로 한 신당 모임의 대표가 됐다"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새로운 정치 행보 자체를 비난할 생각은 없지만 최소한의 정치적 도의는 지켜야 할 것"이라면서 "원내대표로서 신당추진단의 대표를 맡는다는 것은 최소한의 정치도의와 멀어도 한참 멀어 보인다"고 비판했다. 이어 "변혁 의원들도 신당 창당에 참여하고자 하면 당적을 정리하고 깨끗하게 창당하는 것이 도의에 맞는다"고 덧붙였다.

임재훈 사무총장도 "오 원내대표가 변혁이라는 반당 및 해당행위 모임의 대표로 추대됐다는 소식에 말문이 막힐 지경"이라며 "유승민 전 대표 같은 평의원이 (변혁) 대표를 맡는 것은 백번 양보해 이해한다 해도 공당, 그것도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반당 및 해당행위 모임의 대표자가 됐다는 건 누가 봐도 납득이 되지 않는 일"이라고 했다.

임 사무총장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변혁 내부의 속사정을 모르는 바 아니지만 이런 식의 저급하고 천박한 삼류정치는 이제 그만하자"며 "개별 탈당이든 집단 탈당이든 국민과 당원 앞에 선언한 만큼, 조속한 시일 내에 당적을 정리해 한국당과 보수통합이나 연대를 하든, 개혁보수신당을 창당하든 말든 결기 있게, 당차게 추진하라"고 했다.

장진영 당대표 비서실장도 거들었다. 그는 "오 원내대표는 그동안 원내교섭단체인 바른미래당을 대표해 다른 양당 원내대표들과 국회를 운영하는 주축을 이뤘다"면서 "그런 원내대표가 한쪽 손에는 원내대표 명함을 들고 다른 한손에는 창당을 하겠다는 변혁 대표 명함을 들고 있다"고 꼬집었다.

장 비서실장은 오 원내대표를 비롯한 변혁 15명 의원들을 향해서도 "변화와 혁신이라는 그럴듯한 이름을 내세웠지만, 이 모임에 소속된 의원들은 최고위원 자리, 비례대표 국회의원 자리는커녕 당직 하나 던지는 결기도 보여주지 못했다"며 "자기 기득권의 노예가 된 모습을 보이면서 도대체 무엇을 변화하고 혁신하겠다는 것인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했다.

한편, 오 원내대표는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변혁 대표에 오른 소감과 한국당과 보수통합 논의 관련 입장 등을 밝혔다. 당내 비판과 관계 없이 변혁 대표로서 창당 추진에 열중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그는 한국당과의 통합 논의에 대해서도 가능성을 열어뒀다.

오 원내대표는 변혁의 대표가 갑작스럽게 교체된 데 대해 "신당기획단이 출범하면서 젊은 리더십을 앞세워 젊은 정당을 표방하고 새로운 세대 교체의 의미, 그런 것들로 인해 신당 추진에 박차를 가하자는 의미"라고 평가했다.

그는 한국당과 보수통합 논의와 관련한 질문에는 "통합 논의를 한국당과 공식적으로 한 적이 없다"며 "변혁이 한국당과 통합을 전제로 해서 만든 모임이 아니기 때문에, 저희가 추구하는 정치 방향과 비전을 갖고 신당 창당을 추진하는 길로 뚜벅뚜벅 가겠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한국당 내부의 극복 과정이 있다면 공식적으로 어떤 메시지가 올 것이고, 그러면 저희는 대화에 응할 용의가 있다, 정도의 입장"이라며 "저희가 그것을 목매서 기다리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