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7 03:57
SKT, ‘글로벌 5G 가상 세계’ 연다
SKT, ‘글로벌 5G 가상 세계’ 연다
  • 박설민 기자
  • 승인 2019.11.19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VR판 ‘SNS’ 서비스 ‘버츄얼 소셜 월드’ 런칭
페이스북과 제휴... 글로벌 VR기기 ‘오큘러스 고(Go)’ 출시
SK텔레콤은 19일 다수의 VR 이용자들이 만날 수 있는 가상 세계 '버추얼 소셜 월드(Virtual Social World)'를 공개했다. 버추얼 소셜 월드는 무료로 '점프 VR'앱을 통해 이용 가능하다./ 박설민 기자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그동안 혼자 즐기는 콘텐츠가 대세였던 VR은 최근 가상 공간에서 소통이 가능한 또다른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로 진화해 나가고 있다. 이에 SK텔레콤가 준비한 ‘5G 가상 세계’를 통해 넓고 멋진 세상을 만나보시길 기대한다.” 

SK텔레콤 전진수 5GX서비스사업단장은 19일 SK T타워 4층 SUPEX홀에서 개최한 5GX 신규 서비스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 SK텔레콤은 5G VR(가상현실) 시대의 핵심 서비스인 버추얼 소셜 월드(Virtual Social World)를 선제적으로 공개했다. SK텔레콤은 이를 통해 VR 대중화 사업의 사업 영토를 국내외로 넓힐 계획이다.  

버추얼 소셜 월드는 다수의 VR 이용자들이 시공간을 초월한 ‘가상 세계’에서 커뮤니티 및 다양한 활동을 통해 타인들과 관계를 형성해 나가는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오큘러스나 기어VR을 가지고 있는 고객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오큘러스 스토어 내 ‘점프 VR’ 앱을 통해 19일부터 이용 가능하다.

가상 인물(아바타), 가상 공간, 활동이 결합된 초현실 세계를 기반으로한 비주얼 소셜 월드의 이용자들은 아바타의 머리 스타일, 눈코입, 복장 등을 꾸밀 수 있다. 또한 개인 공간인 마이룸(My Room)에서 VR영화를 보거나 동물을 키울 수 있다.

이외에도 다른 이용자와는 마이룸 외 7개 테마의 가상 공간에서 만날 수 있다. 이용자들은 클럽, 카페 등 테마룸에 모여 음성‧문자 채팅으로 관심사를 나누며 커뮤니티를 형성할 수 있다. 또한 친구와 함께 미니 게임을 함께하는 등 다양한 활동이 가능하다.

점프 VR앱을 통해 버추얼 소셜 월드에 접속하면 이용자들은 다양한 가상 공간을 방문할 수 있다./ SK텔레콤

SK텔레콤 관계자는 “버추얼 소셜 월드의 궁극적인 목적은 SF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과 같이 현실의 모든 활동을 가상 세계로 확장하는 데 있다”라며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아바타의 활동과 가상 공간, 서비스를 무한히 확장해 나가는 개방형 버추얼 소셜 월드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버추얼 소셜 월드의 대중화를 위해 국내외 협력을 강화한다. ‘페이스북(Face book)’의 VR 기기인 ‘오큘러스’를 국내 최초로 ‘오큘러스 고(Go)'라는 이름으로 정식판매한다. SK텔레콤과 페이스북은 ‘점프VR’ 등 SK텔레콤의 다양한 VR 서비스를 오큘러스 플랫폼과 연동하는 한편 오큘러스에 있는 양질의 VR 콘텐츠 1,000여 개를 고객들에게 제공한다.

아울러 카카오 VX와 협력을 통해 ‘프렌즈 VR 월드’, 넥슨 IP를 활용한 VR 게임 등 다양한 VR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SK텔레콤은 자사 VR서비스 이용자를 올해 월 10만 명에서 내년 월 100만 명 규모로 10배 이상 성장 시킨다는 목표다.

SK텔레콤은 국내외 이용자들이 시공간을 넘어 버추얼 소셜 월드에서 만날 수 있도록 내년 상반기에 다국어 지원을 업데이트한다. 또한 글로벌 이용자를 위한 클라우드 서버를 확대할 계획이다.

같은 시기에 별도의 VR기기 없이 스마트폰으로도 ‘버추얼 소셜 월드’에 접속이 가능해진다. SK텔레콤은 향후 AR글래스 등 어떤 IT 기기로도 가상 세계에 접속 가능토록 ‘크로스 플랫폼(Cross-Platform)’을 구축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