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6 13:00
또 역사 쓴 ‘기생충’, 韓최초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또 역사 쓴 ‘기생충’, 韓최초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 이영실 기자
  • 승인 2020.01.06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CJ엔터테인먼트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CJ엔터테인먼트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또다시 새로운 역사를 썼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미국 현지 시간으로 5일(일) 오후 5시 LA 비버리힐스에서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이 개최된 가운데,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가 주최하고 매년 미국 LA에서 개최되는 시상식으로 아카데미 시상식과 함께 미국을 대표하는 양대 시상식 중 하나다.

봉준호 감독은 지난해 열린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데 이어 또다시 한국영화 사상 최초로 골든글로브 트로피까지 품에 안으며 한국영화 역사에 길이 남을 발자취를 또 하나 남겼다.

전 세계가 지켜보는 가운데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은 “놀라운 일”이라며 “믿을 수 없다”고 감격스러운 소감을 전했다. 그는 “자막의 장벽, 장벽도 아니다”면서 “1인치 정도 되는 장벽을 뛰어넘으면 여러분들이 훨씬 더 많은 영화를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봉 감독은 “오늘 함께 후보에 오른 페드로 알모도바르 그리고 멋진 세계 영화감독님들과 함께 후보에 오를 수 있어서 그 자체가 이미 영광”이라며 “우리는 단 하나의 언어를 쓴다고 생각한다. 그 언어는 영화다”고 덧붙여 이목을 끌었다.

시상식 직후 이루어진 공식 기자회견에서 봉준호 감독은 “자본주의에 관한 영화인데, 미국이야말로 자본주의의 심장 같은 나라니깐 논쟁적이고 뜨거운 반응이 있을 수밖에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그리고 이런 정치적인 메시지나 사회적인 주제도 있지만, 그것을 아주 매력적이고 관객들이 친근하게 받아들일 수 있게 전해주는, 우리 뛰어난 배우들의 매력이 어필됐기 때문에 미국 관객들에게 좋은 반응이 있었던 것이 아닌가 생각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기생충’은 지난해 10월 11일 미국 현지 언론과 평단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뉴욕과 LA 3개 상영관에서 선개봉 했다. 당시 ‘기생충’은 역대 북미에서 개봉한 모든 외국어 영화의 극장당 평균 매출 기록을 넘어서는 오프닝 스코어 신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개봉 후에는 관객들의 입소문이 더해지며 상영관 수를 최대 620개까지 빠르게 확장했다. ‘기생충’은 개봉 80여 일이 지난 지금까지도 꾸준한 흥행세를 유지하며 5일 기준 북미 박스오피스 누적 매출 2,390만 739달러(약 279억원)를 돌파했다. 이는 북미에서 개봉한 역대 한국영화 흥행 1위 기록이자 북미에서 개봉한 역대 모든 외국어 영화 중 흥행 순위 8위의 대기록이다.

‘기생충’의 북미 흥행세는 이번 골든글로브에서의 수상 소식 및 2월에 있을 아카데미상 노미네이트 기대감까지 더해지며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