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3 14:56
하태경이 말한 정세균 국무총리 '불가론'
하태경이 말한 정세균 국무총리 '불가론'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1.07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오른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차 당대표단회의에 앞서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 정운천 오신환 공동대표, 정병국 인재영입위원장과 자리하고 있다. /뉴시스
하태경(오른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차 당대표단회의에 앞서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 정운천 오신환 공동대표, 정병국 인재영입위원장과 자리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는 7일 "정세균 전 국회의장은 문재인 정부에서 국무총리를 안 하겠다고 선언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국무총리 지명을 수락한 데 대해 입법부 수장인 국회의장 출신이 행정부 총리로 가는 것이 삼권분립의 측면에서 부적절하다는 이유에서다. 정 후보자는 7~8일 양일간 국회 인사청문회에 나선다.

하태경 책임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단 회의에서 "정 전 의장이 다음 정권에서 총리로 발탁된다면 이해할 수 있다"며 "하지만 이번 정권에서 총리가 되는 것은 다른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하 책임대표는 "이낙연 국무총리 이후 총리는 대선후보 직행코스가 됐다"며 "국회의장은 큰 존재감이 없는데, 이렇게 되면 대선후보가 되기 위해 의장이 총리를 충분히 노릴 환경이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의장이 총리가 되는 길을 열어주면 국회의장이 유혹을 느낄 수밖에 없다"며 "의장은 은퇴코스였는데 '다음에 총리해야지' 하며 대통령에게 아부하는 의장이 배출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하 책임대표는 "정세균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통과하면 다음 총리는 문희상 국회의장 아니겠느냐"며 "총리에 국회의장을 연이어 계속 임명하면 대한민국이 제대로 작동하겠나. 삼권분립은 제대로 작동하겠느냐"고 비판했다.

이날 하 책임대표는 보수 재건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그는 "보수 재건의 핵심 주체는 청년"이라며 "새보수당은 청년을 귀하게 여기고 우리 정치 주역으로 내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