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02:08
박형준 통추위원장, 다양한 보수 교집합 찾을까
박형준 통추위원장, 다양한 보수 교집합 찾을까
  • 이경아 기자
  • 승인 2020.01.09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새로운보수당 및 시민단체들이 참여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의 박형준 위원장이 9일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새로운보수당 및 시민단체들이 참여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의 박형준 위원장이 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경아 기자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보수 및 중도진영 시민단체들이 참여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보수통합에 힘을 보탰다. 박 교수는 국회 사무총장과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보수·중도를 대표한 인사다. 한국당과 새보수당은 그의 정치적 성격을 고려해 임명에 동의한 것으로 분석된다. 

국민통합연대는 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중도·보수 대통합을 위한 정당·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를 통해 정치플랫폼인 ‘자유와 공화’ 공동의장인 박 교수를 위원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연석회의에는 한국당, 새보수당, 국민통합연대, 자유와공화, 범시민단체연합, 전진4.0 등의 대표자들이 참석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선거”라며 중도·보수 통합의 확장성을 강조했다. 그는 “좁은 정체성만을 고집해서는 안 된다. 다양한 요구와 이익, 견해들을 모아내는 통합, 보수에서 중도까지 확장하는 통합이어야 한다”면서 통합을 위한 세 가지 키위드로 혁신, 확장, 미래를 제시했다. 

박 위원장은 기자회견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안철수 전 의원의 합류에 대해서도 가능성을 열어놨다. 안 전 의원의 합류를 통합의 가장 큰 목표로 제시한 박 위원장은 “(만날) 계획은 아직 없지만 보고 싶다”며 공개적으로 러브콜을 보냈다. 안 전 의원도 통합의 대상이며, 합류할 경우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게 그의 판단이다.  

통추위의 궁극적인 목표는 중도와 보수진영을 모두 포괄한 통합정당의 창당이다. 여기에는 한국당은 물론이고 새보수당, 우리공화당, 이언주 의원의 전진4.0 등이 포함된다. 박 위원장은 “정당 형태를 갖고 있는데도 있고 정당 창당을 준비하는 곳도 있고 여러 형태의 조직, 정당이 있으니 한 용광로에 모으려면 틀을 바꾸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했다. 구체적인 창당시점은 2월10일 전후로 예상했다. 

박 위원장 선임을 계기로 보수진영 통합이 속도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당초 보수진영 안팎에서는 보수통합을 위해서는 각 정당에 구애받지 않은 중립적인 외부기관을 통해 통합을 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있었다. 특정 정당이나 대선주자를 중심으로 보수통합의 깃발을 세울 경우, 다른 정파가 참여하기 어렵다는 점에서다. 이는 가장 세력이 큰 한국당이 기득권을 내려놓지 않는다면 애당초 성립이 불가능한 방안이었다.

일단 한국당 내에서도 박 위원장의 선임에 크게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 분위기다. 한국당 관계자는 9일 <시사위크>와의 통화에서 “(통합기구 대표로) 거론됐던 인사 중에 전국적 인지도가 높은 편”이라며 “보수통합에 의지가 크고 합리적인 면이 있어 적합하다고 본다”고 했다. 

문제는 이른바 ‘통추위’가 법적 권한이 없고, 정치적 정당성도 크지 않다는 데 있다. 통추위에서 합의한다고 하더라도 각 정당이 이를 받아들여야할 의무가 없다는 얘기다. 논의과정이 순탄치 않을 경우, 얼마든지 정당과 정치세력의 이탈이 있을 수 있다. 따라서 통추위의 위상과 권한을 얼마나 확보하느냐에 성패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박 위원장은 “법적인 공식적 기구는 아니다. 당연히 자문기구라면 자문기구일 수도 있지만, 통합하자는 대의에 의해서 구성된 것이라 여기서 결정된 사항은 당에서 논의해 관철 돼야한다”고 했다. 다만 “(구속력 관련) 서약 같은 것은 통추위를 통해 논의가 어느 정도 진척된 안에서 참여한 당사자들이 합의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며 합의 선언은 아직 이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