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02:35
유승민 “우리공화당까지 통합한다는 黃, 진정성 의심”
유승민 “우리공화당까지 통합한다는 黃, 진정성 의심”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1.15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대표단-주요당직자확대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대표단-주요당직자확대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은 1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우리공화당까지 통합할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에 대해 "국민들 눈에 우리공화당까지 통합하는 길이 정말 탄핵의 강을 건너고 극복하는 통합이 되겠느냐"고 지적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13일 KBS '뉴스9'에 출연해 "(우리공화당과) 단계적이고 전략적으로 통합을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했다. 유 위원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에 대해 강경 반대 입장을 고수하는 우리공화당과 통합 가능성을 내비친 황 대표의 발언을 겨냥한 것이다.

유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주요당직자 확대연석회의에서 "대한민국 누가 한국당이 개혁보수의 진정한 변화와 개혁의 길에 나왔다고 생각하겠느냐"며 "제 생각이 아니라 상식적인 국민의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유 위원장은 "(헌집을) 당연히 허물고 새집 주인도 새 사람들이 돼야 한다"면서 "한국당 중심으로 통합되고 우리 숫자를 몇개 갖다붙이는 것을 보고 국민들이 새집이라고 생각하겠느냐"고 반문했다.

다가오는 4·15 총선에서 살아남기 위해 보수진영 전체가 대오각성해야 한다는 뜻도 밝혔다.

유 위원장은 "각자가 모든 것을 내려놓고 보수가 (총선) 승리를 위해 헌신하고 희생할 준비가 됐을 때 국민들이 '저 사람들이 변화할 의지가 정말 있구나'하고 받아들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태경 책임대표 역시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황 대표의 발언에 대해 "립서비스 같다"고 평가했다.

하 책임대표는 "우리공화당이 (탄핵의 강을 넘는다는) '3원칙'에 동의하면 대화할 수 있다"면서도 "아직까지 반대하는 것 같아 (통합이) 일어날 가능성은 없는 것 같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