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2 19:59
고(故) 신격호 영결식… 신동빈 회장 “아버지 통해 사명감 배워”
고(故) 신격호 영결식… 신동빈 회장 “아버지 통해 사명감 배워”
  • 범찬희 기자
  • 승인 2020.01.22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그룹 신동빈(오른쪽) 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22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영결식에서 헌화 후 단상에서 내려오고 있다. / 뉴시스
22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영결식에서 헌화 후 단상에서 내려오고 있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오른쪽)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 뉴시스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19일 별세한 롯데그룹 창업주 고(故) 신격호 명예회장의 영결식이 22일 오전 서울 롯데월드몰 롯데콘서트홀에서 엄수됐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부친인 신 명예회장의 뜻을 기리며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롯데그룹을 대표해 인사말을 전한 신 회장은 “아버지는 우리나라를 많이 사랑하셨다”면서 “타지에서 많은 고난과 역경 끝에 성공을 거두셨을 때에도 조국을 먼저 떠올리셨고, 기업이 조국의 발전에 기여해야 한다는 생각을 평생 실천하셨다. 저는 그런 아버지의 모습을 통해 기업인의 사명감과 책임감을 배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버지는 롯데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치신 분이셨다. 항상 새로운 사업구상에 몰두하셨고 성공과 실패를 모두 떠안는 책임감을 보여주셨다”면서 “오늘의 롯데가 있기까지 아버지가 흘린 땀과 열정을 저는 평생 기억할 것”이라고 추모했다.

신 회장은 또 고인의 가장으로서의 모습도 떠올렸다. “아버지는 따뜻한 가장이셨다. 장남으로서 어린 나이부터 가족을 위해 많은 고생과 시련을 겪으셨다. 가족을 향한 아버지의 헌신과 사랑을 보면서 저는 진정한 어른의 모습을 배웠다”고 회고한 신 회장은 “아버지는 한마디로 정말 멋진 분이셨다. 역경과 고난이 닥쳐올 때마다 아버지의 태산 같은 열정을 떠올리며 길을 찾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영결식은 롯데그룹 임직원 등 1,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신 명예회장의 장남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SDJ코퍼레이션 회장)의 아들 신정열씨가 영정을, 차남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아들 신유열 씨가 위패를 들었다. 고인의 부인인 시게미츠 하츠코 여사와 신동주 전 부회장, 신동빈 회장, 장녀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등 유가족들이 뒤를 따랐다.

운구 차량은 고인의 숙원이었던 잠실 롯데월드타워를 한 바퀴 돌고 나서 장지인 울산 울주군 선영으로 떠났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