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3 05:35
황교안의 출구없는 ‘보수통합론’
황교안의 출구없는 ‘보수통합론’
  • 이경아 기자
  • 승인 2020.01.22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모두발언을 진행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모두발언을 진행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경아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보수통합의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지만, 새로운보수당과의 거리감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우리공화당의 수용 여부를 놓고 유승민 새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과 이견이 여전했고, 만남을 타전했지만 사실상 거절 당하기도 했다. 4·15 총선의 시간은 다가오지만, 황 대표의 ‘보수통합론’의 속도는 더디기만 하다. 

황 대표는 22일 서울 영등포 한국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을 통해 우리공화당을 포함한 대통합에 대한 변함없는 입장을 또 다시 밝혔다. 그는 “제가 말하는 대통합은 대한민국을 살리고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기 위한 대통합이다”며 “힘이 모여야 한다. 모두가 같이하는 것이 필요하다. 대승적 차원에서 대통합을 이뤄야 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같은날 유승민 새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은 “우리공화당도 통합 범주에 포함시키는 보수통합이라면 전혀 응할 생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우리공화당과 새보수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문제’를 두고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새보수당은 보수재건의 3원칙 중 ‘탄핵의 강’을 건너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우리공화당은 ‘탄핵 원천 무효’에 완고한 입장이라 양당이 만남조차 시도하지 못하고 있다. 

황 대표는 특정 정파만이 아닌 다당의 통합으로 총선에서 의석수 반 이상을 확보해 문재인 정권에 맞설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 새보수당과 (통합) 논의가 진행됐고 (이언주 의원이 주축인) ‘미래를 향한 전진 4.0’(전진당)과 이정현 의원이 하는 정당, 소상공인이 만들고 있는 정당도 있다. 이런 정당들도 함께하겠다는 의사를 비쳤다”며 “이런 대통합, 문재인 정권과 싸우려면 모두 합쳐야 한다. 일부만 합치면 힘이 더 커지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황 대표는 1차 통합의 대상인 새보수당과의 통합논의를 빠르게 진척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유 위원장에게 설 연휴 전인 22일이나 23일 조찬회동을 하자고 제안한 이유다. 그러나 유 위원장은 “논의가 진척된 다음에 만나겠다”며 만남을 거절했다. 더구나 논의도 “백지에서 시작해야 한다”며 느긋한 모습이다.

유 위원장의 제동으로 황 대표의 마음이 다소 급해질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보수대통합 후 지역구 공천, 비례대표 정당 설립 등 결정해야할 문제가 적지 않다. 통합신당 창당이 늦어질수록 시간에 쫓겨 일정이 꼬일 수 있다는 얘기다. 일각에선 이를 두고 “노련한 유승민에게 정치초년병 황교안이 고전하고 있다”는 해석도 내놓는다.

한국당 관계자는 이날 <시사위크>와의 통화에서 “공식적으로 보수우파가 통합을 해야한다는 입장은 황 대표님이 계속 밝히셨다”면서 “소통합이 아닌 새보수당을 넘어 안철수 세력과의 대통합까지 계획은 여전하다. 구체적인 복안은 대표님만이 알고 계시고 상황에 따라 결정될 것 같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