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7 03:49
[대통령-여야 대표 회동] 초당적 합의문 나올까
[대통령-여야 대표 회동] 초당적 합의문 나올까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2.26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이 국회서 대표들 만나는 것은 처음… 협조 당부 차원
문재인 대통령이 관저에서 5당 대표들과 만찬을 함께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8일 여야 4당 대표들과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관련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사진은 지난해 11월 문 대통령이 관저에서 5당 대표들과 만찬을 함께하는 모습. /청와대 제공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8일 국회에서 여야 대표와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관련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26일 “문 대통령이 28일 국회를 방문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여야 대표회동을 갖는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참석자는 더불어민주당, 미래통합당, 민생당, 정의당 대표들이다. 이번 회동은 문 대통령의 제안에 여당인 민주당은 물론 제1야당인 통합당 등이 화답하면서 성사됐다.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회동은 지난해 11월 문 대통령 모친상 조문에 감사의 뜻을 표하기 위해 여야 5당 대표를 초청한 이후 처음이다. 

또한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들과 만나기 위해 국회로 직접 방문한 것도 처음 있는 일이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여야 대표들과 5차례 회동했지만 모두 청와대에서 만났다. 이는 여야의 협조를 당부하기 위한 자리인 만큼, 대통령이 직접 국회를 방문하는 형식을 취한 것으로 보인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은 여야 대표 회동을 앞두고 각 당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이날 오후 국회를 찾았다. 강 수석은 국회에서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과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 국회 코로나19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내정된 김진표 의원을 만났다.

회동 후 강 수석은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과 정당 대표 간 회동을 앞두고 어떻게 회동을 진행하면 좋을지 사전에 조율하기 위해 각 당의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를 가졌다”면서 “다른 야당도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회동에서는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초당적 협력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관련 입법·예산 지원에 국회와 여야 정치권의 적극적인 협조를 구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문 대통령이 이미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의 필요성을 언급했으며, 여당인 민주당과 야당들이 공감하고 있는 만큼 이 자리에서 추경 편성 필요성을 설명하고 조속한 처리를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취재진과 만나 “(회동에서는) 아마 같이 힘을 모으자는 메시지가 나오지 않겠느냐”면서 “국회에서 추경이라든지 협조할 것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정부의 특별교부세 및 예비비 집행, 대구·경북지역의 특별재난지역 선포 여부 등도 회동에서 다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하지만 이 자리에서 황교안 통합당 대표 및 야당 대표들이 정부 대책에 대해 비판할 것으로 예상돼 원만한 회동 분위기는 아닐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대통령의 회동 제안을 조건 없이 수용하겠다면서 “정부의 대책은 바르지 못하다. 그에 대해 (대통령에게) 제 생각을 알리고, 반드시 우한폐렴(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도록 하기 위한 노력을 하겠다는 말씀을 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중국인 입국 금지 등을 제안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